‘임채민 PK골’ 상주, 진땀 승부 끝 인천 1-0 제압

[스포츠니어스|인천=조성룡 기자] 상주 상무가 후반 종료 직전 터진 골에 힘입어 인천 원정에서 승리했다.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인천 유나이티드와 상주 상무의 경기에서 상주는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임채민의 페널티킥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인천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기는데 성공했다. 인천은 홈 경기 무패 행진이 종료됐다.

홈팀 인천은 4-1-4-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무고사가 자리했고 좌우 측면에 문선민과 쿠비가 나섰다. 중앙에는 한석종과 아길라르가 위치했고 그 밑을 고슬기가 수비형 미드필더의 위치에서 받쳤다. 백 포 라인은 김용환-부노자-이윤표-최종환으로 구성했다. 골키퍼는 이진형이 선발로 나왔다.

원정팀 상주는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주민규, 좌우 측면에 김민우와 김도형을 배치한 상주는 중앙을 삼각형 형태로 구성했다. 전방에 윤빛가람을 배치했고 그 밑에 여름과 신세계를 위치시켰다. 백 포 라인은 홍철-김남춘-임채민-김태환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최필수의 차지였다.

인천은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조금씩 쥐기 시작했다. 여전히 쿠비는 전방에서 압박하는 등 활발한 활동량을 보여주며 상대를 괴롭혔다. 무고사의 날카로움도 여전했다. 경기는 주로 상주의 진영에서 진행됐다. 상주는 역습을 노렸다. 전반 28분 상주 주민규가 인천의 실수를 틈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인천 이진형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양 팀은 후반전 더욱 치열하게 공방전을 벌였다. 후반 9분 인천 이기형 감독은 비교적 빠르게 교체 카드를 꺼냈다. 문선민을 빼고 송시우를 투입했다. 송시우가 후반 막판에 투입된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이른 교체였다. 그만큼 인천 이기형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겠다는 의지가 커보였다. 하지만 골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후반 44분 상주에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인천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윤주태가 돌파를 시도할 때 뒤에서 인천 김용환이 파울을 범했다. 일단 휘슬을 분 주심은 VAR 판독 후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상주는 키커로 임채민이 나섰고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이 골이 상주의 선제 결승골이었다. 잠시 후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며 상주는 인천 원정에서 1-0으로 승리, 승점 3점을 챙기는데 성공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fIw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