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 가득 슈퍼매치’ 0-0 헛심 공방


ⓒ FC서울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실망이 가득한 슈퍼매치였다. 경기력은 기대 이하였고 두 팀이 원하는 결과도 얻지 못했다. 수원은 서울전 무승 기록을 6무 5패로 늘렸고 서울은 리그 첫 승을 거두지 못하며 리그 11위로 내려앉았다.

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5라운드에서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가 열렸다. 두 팀 모두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수원은 3-4-3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푸른 데얀이 최전방에, 양 옆을 유주안과 염기훈이 맡았다. 이기제, 김종우, 최성근, 장호익이 미드필드 라인을 지켰고 곽광선, 조성진, 이종성이 백 스리 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신화용이 꼈다.

수원전 무패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은 4-3-1-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에반드로와 안델손이 투 톱 짝을 맞췄고 그 밑을 신진호가 받쳤다. 고요한, 김성준, 정현철이 허리를 맡았고 박동진, 황현수, 곽태휘, 신광훈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다. 서울의 골문은 양한빈이 지켰다.

전반 초반 경기를 주도한 쪽은 서울이었다. 서울은 신진호의 위치와 역할이 계속 바뀌는 모습이 보였다. 4-3-1-2로 시작했던 서울은 전반 중반이 되자 4-2-3-1 형태를 취하며 다양한 빌드업 형태를 보였다. 고요한과 안델손의 활약으로 몇 차례 유효슈팅을 기록하기도 했다.

반면 수원은 전반 동안 이렇다 할 공격 장면을 보여주지 못했다. 백 스리를 가동한 수원은 전체적으로 내려앉은 모습이었다. 데얀은 최전방에서 고립됐고 좀처럼 박스 안쪽으로 공이 투입되지 않았다. 수원이 내려 앉으면서 서울은 수비 지역 패스 횟수가 늘어났다. 양 팀 모두 조심스러운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이 되자 수원이 먼저 기어를 올렸다. 수원 서정원 감독은 유주안 대신 바그닝요를 투입하며 속도를 올리기 원했다. 효과는 빠르게 나타났다. 전반전 동안 좀처럼 공격하지 않았던 수원의 공격 기어가 올라가며 공격을 펼쳤다. 이에 서울은 당황하기 시작했다. 서울은 곽태휘와 황현수가 몸을 날리며 데얀으로 향하는 공을 막았다. 바그닝요가 활약을 펼치자 서울은 박동진을 빼고 심상민을 투입했다.

그러나 수원의 전진도 쉽지 않았다. 수원은 지금까지 최전방 날개 자원과 윙백의 조화를 추구했었다. 이날 경기에서는 이기제나 장호익 등이 전혀 전진하지 못하며 수원의 공격이 무뎌졌다. 수원이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은 서울의 빌드업 과정을 방해한다는 점 하나 뿐이었다.

서울이 후반 23분 좋은 기회를 잡았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올라간 프리킥을 정현철이 뛰어들며 골을 기록했다. 서울 팬들은 환호했다. 그러나 정현철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면서 골은 취소됐다. 이어지는 상황에서 또 하나의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27분 최성근이 정현철의 발을 밟는 장면이 나왔다. 김동진 주심은 VAR을 요청했고 최성근에게 다이렉트로 퇴장을 명령했다. 수원은 남은 시간 10명이 뛰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수원은 이기제 대신 구자룡을 투입하며 수비라인을 재정비했다. 서울은 정현철 대신 박주영을 투입하며 수적 우위를 살리려 노력했다. 이에 수원은 데얀 대신 임상협을 투입하며 역습을 노렸다. 서울은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이상호를 선택했다. 그러나 서울은 끝내 수적 우위를 살리지 못하며 차이를 벌리지 못했다. 수원은 서울전 무승 기록을 6무 5패로 이어갔다. 서울은 리그 첫 승을 거두는 데 실패하며 11위로 내려앉았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Bul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