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고려대, 승부차기 끝에 서울E 꺾고 32강 진출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잠실=홍인택 기자] 고려대가 승부차기 끝에 서울E를 꺾고 32강에 진출했다.

28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64강)에서 서울이랜드FC가 고려대학교를 상대로 정규시간과 연장전까지 돌입했지만 0-0 무승부를 거둔채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고려대 안은산, 신재원, 김종철이 골을 성공시키며 32강에 진출했다.

시즌 첫 승을 노리는 서울E는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탁우선, 최오백, 전석훈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김태은, 유정완, 김재웅이 중원을 맡았다. 금교진, 안지호, 이병욱, 감한솔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고 강정묵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고려대도 4-3-3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허덕일, 황유승, 김재욱이 최전방에서 골을 노렸고 박상혁, 김응준, 정호진이 중원에 배치됐다. 공민혁, 이다원, 유승표, 신재원이 백 포 라인을 이뤘고 민성준이 고려대의 골문을 지켰다.

프로팀과 대학팀의 뚜렷한 특징이 나타나는 경기가 펼쳐졌다. 고려대 선수들은 안정된 조직력으로 서로의 간격을 재며 움직였다. 일사불란하게 유기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경기장을 골고루 활용했다. 서울E의 노림수도 잘 드러났다. 발이 다소 맞지 않은 모습을 보여준 서울E는 대신 선수들의 개인 기량이 빛났다. 전술적으로는 전방에서 강하게 압박하면서 짧은 역습을 시도했다. 일대일 맞대결에서 서울E 선수들은 고려대 선수들을 압도하며 공을 따냈다.

고려대는 조직적으로 간격을 조절하며 기회를 엿봤다. 간혹 서울E의 실수가 나오면 그 실수를 놓치지 않으려 했다. 최전방 공격수들은 기회를 노리고 빠르게 공격을 노렸다. 전반전 동안 서울E는 수비지역에서 실수가 많이 드러났다. 한편 수비지역 공을 걷어내려다가 이른 시간에 금교진이 부상을 당해 경기장 밖으로 나왔다. 최오백 대신 유지훈이 경기장에 들어가려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김재웅까지 충돌로 쉽게 일어서지 못했다. 서울E의 부상자들이 늘어나면서 걱정도 늘어나고 있었다.

고려대는 중원 싸움에서 밀리자 4-4-2로 포메이션에 변화를 줬다. 깊게 내려앉으며 서울E의 공격을 계속 무너뜨렸다. 서울E는 고려대를 뚫어내기엔 창의성이 부족했다. 전석훈과 최오백에게 전달되는 공의 회수는 늘어났지만 좀처럼 박스 안쪽에서 좋은 기회를 잡지 못했다. 3~4명의 서울E 공격수들은 고려대 선수들에게 둘러싸여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결국 전반전 동안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고려대는 안은산과 김호를 투입하며 4-1-4-1로 전환, 변화를 줬다. 전반전 동안 내려앉았던 고려대였다. 서동원 감독은 32강 진출을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서울E도 고려대의 변화에 맞춰 4-2-4 형태를 취하며 공격 숫자를 늘렸다. 인창수 감독도 후반 15분 최오백을 빼고 페블레스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후반전 동안 가장 득점과 가까웠던 상황은 고려대가 만들어냈다. 고려대는 측면 자원의 빠른 발로 서울E에 역습을 가했다. 고려대는 서울E의 골대를 맞추는 등 호투를 벌였다. 한편 서울E는 깊게 내려앉은 고려대 수비를 뚫어내지 못하는 모습이 계속 나타났다. 고려대의 실수를 이용해 역습에 나섰지만 좀처럼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결국 두 팀 모두 득점 없이 정규시간이 마무리됐다. 서울E는 연장전으로 들어가면서 전석훈을 빼고 조용태를 투입했다. 연장 전반 3분 서울E는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다. 페블레스에게 전달된 공을 유지훈이 이어받았고 유지훈은 낮게 크로스를 올렸다. 유지훈의 크로스를 탁우선이 잡았으나 탁우선의 공은 위로 높게 뜨고 말았다. 이어진 프리킥 기회에서도 김재웅이 골대 왼쪽으로 슈팅하며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연장 후반에도 두 팀은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는 ABBA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결과는 3-1로 고려대가 서울E를 꺾고 FA컵 32강에 진출했다.

승부차기 결과: 서울E (1) vs 고려대 (3)

서울E
페블레스 (X)
전민광 (O)
이병욱 (X)
감한솔 (X)

고려대
안은산 (O)
김호 (X)
신재원 (O)
김종철 (O)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mPR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