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감독들, “부산은 꼭 잡고 싶다”


K리그2 감독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그랜드힐튼 호텔=김현회 기자] K리그2에 임하는 감독들은 꼭 이기고 싶은 상대로 부산아이파크를 꼽았다. 2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2018 개막 미디어데이에 나선 감독들이 시즌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꼭 이기고 싶은 팀이 어디인가”라는 질문에 10개 팀 감독 중 세 팀 감독이 “부산”이라는 답을 내놓았다. 부천 정갑석 감독은 “지난해 프로 감독을 처음 경험해 보니 1위 팀을 잡지 못하면 1위에 올라갈 수 없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느꼈다”면서 “선수층을 보면 부산이 가장 강하다. 부산을 이겨야 1위를 할 수 있다”고 각오를 밝혔다.

안산 이흥실 감독 역시 부산을 꼭 이기고 싶다고 전했다. 이흥실 감독은 “우리가 각 팀에 1승씩 얻어서 9승을 하는 게 지난 시즌 목표였다. 그런데 그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며 “올 시즌 우리 목표가 8위인데 그러려면 올 시즌에는 꼭 각 팀을 한 번씩은 잡아야 한다. 제일 강팀인 부산도 한 번은 이겨야 한다”고 밝혔다.

아산 박동혁 감독 또한 “우리가 지난 해 부산을 이긴 기억이 없다. 지거나 비겼다”면서 “우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승점 6점짜리 경기인 부산을 반드시 이겨야 한다. 그래야 위로 올라갈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부산 최윤겸 감독은 “다른 팀들로부터 인정을 받아 고맙다”며 “첫 경기인 성남전을 꼭 이기고 싶다. 9개 팀을 다 이겨야 우승에 가까워진다. 성남부터 잡고 모든 팀을 다 이기고 싶다”고 응수했다.

한편 대전 고종수 감독은 “개막전 상대인 부천을 상대로 승리하면 우리 선수들이 상승세를 탈 수 있을 것”이라고 했고 성남 남기일 감독 역시 “부천은 늘 K리그2에서 상위권을 유지하는 팀이다. 부천을 넘어야 우리가 상위권으로 갈 수 있다”며 부천을 경계했다. 수원FC 김대의 감독은 “지난 해 우리가 안산에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시민들도 안산은 한 번은 잡아야 하지 않느냐는 염원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이랜드 인창수 감독은 “안양을 2년 동안 이긴 적이 없다”면서 “안양에 나쁜 감정이 있는 건 아니지만 안양을 이기고 징크스를 깨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에 대해 안양 고정운 감독은 “아무도 우리를 언급하지 않아 기분이 별로였는데 인창수 감독이 언급해줘 고맙다. ‘(주)현재야. 들었지? 열심히 하자’”고 크게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광주 박진섭 감독은 “강한 팀을 이기면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을 수 있다”면서 아산을 꼭 잡고 싶다고 전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bBw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