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우승, 공개 도전 선언한 4팀은 어디?


[스포츠니어스|그랜드힐튼호텔=조성룡 기자] 네 명의 감독이 공개적으로 K리그1(클래식) 우승컵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2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2018 K리그1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12개 팀의 감독들은 화이트보드에 올 시즌 예상하는, 또는 목표로 하는 순위를 적어서 미디어 관계자들에게 공개했다. 각양각색의 숫자가 등장했다. 그런 가운데 K리그1 우승을 뜻하는 ‘1’을 써낸 감독은 네 명이었다.

먼저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은 너스레를 떨었다. 숫자 하나를 쓰는데 오랜 공을 들였다. 이유를 묻자 “전북은 팬들의 기대치가 많이 높아진 구단이다. 그렇기 때문에 당연히 1위라고 써야 했다”면서 “게다가 여기에 와서 공기의 흐름을 보니 내가 1위를 쓰지 않으면 욕을 먹을 것 같다”라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사실 그의 솔직한 속내는 3위 안에 들어 AFC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는 것이었다고.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도 당당하게 1위를 써냈다. 지난 시즌 FA컵 챔피언 자리에 올랐던 김 감독이다. “지난해 우승의 기쁨을 맛봤기 때문에 우승 욕심이 난다”라고 말한 김 감독은 “기존 선수들과 새로 합류한 선수들의 시너지 효과가 나고 있다. 우리의 마음가짐은 항상 우승이라는 목표를 향해 간다고 생각한다”라며 야망을 드러냈다.

그 다음으로 1위를 써낸 주인공은 제주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었다. 그는 “목표를 크게 설정하고 하다보면 기대에 부응하는 성과를 내더라”면서 “올 시즌에 K리그1 모든 팀들이 전북을 견제하고 제주가 최대한의 기량을 발휘한다면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 전북의 K리그1 우승 확정 경기의 희생양이 됐기 때문에 조 감독의 동기부여는 더욱 강해보였다.

마지막으로 1위를 노리는 팀은 FC서울이었다. 황선홍 감독은 “전날 신문을 보니 우리 팀이 우승후보에서 언급되지 않더라”면서 “자존심이 상했다. 강한 동기부여가 될 것 같다”라며 전의를 불태웠다. 그리고 그는 “서울은 항상 우승을 목표로 해야하는 팀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1위를 목표로 삼았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UUI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