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위 낮은 선수가 나 대신 올림픽 나간다”

경성현
경성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알파인 스키의 경성현(28)이 자신의 SNS를 통해 평창 올림픽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경성현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보다 세계 랭킹이 300위나 낮은 선수는 평창 올림픽에 가지만 자신은 나가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성토했다.

경성현은 “말도 안 되는 선발 기준… 무슨 일이 있어도 스포츠는 실력·성적순”이라면서 “스피드에 선발된 선수와 내 세계랭킹 차이는 무려 300위 이상이다. 난 100위권, 그 선수는 400위권”이라고 주장했다.

경성현의 국제스키연맹(FIS) 올림픽 포인트 기준 대회전 181위로 대신해 올림픽에 나서는 김동우(412위)보다 랭킹에서 한참 앞선다. 경성현은 지난 12일 열린 FIS 극동컵에서도 1분00초52로 골인해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인 7위에 올랐고 김동우는 경우 1분01초52로 23위를 기록했다.

경성현은 “물론 그 선수(김동우)가 잘못한 점은 1도 없다. 높은 분 결정에 따라 뽑힌 선수니까 그 선수를 탓하는 게 아니다. 이런 행정이 잘못됐다는 걸 말하고 싶은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협회는) 룰도 제대로 모르고 지금까지 돈을 갖다 쓰고 외국인 코치, 감독도 고용하고 돈도 갖다 썼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경성현은 “이걸 감당하려면 어떻게든 스피드 종목에 (우리 대표가) 참가해야 안 잘릴 명분이 생긴다. 너희 밥그릇 때문에 10년 이상 이것만 바라보고 훈련한 나는 도대체 뭐가 되느냐”고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경성현은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제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OIt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