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호날두’ 한광성, 이적료로 196억 책정


한광성 칼리아리
한광성은 이탈리아에서 성공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 칼리아리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인민 호날두’ 한광성의 유벤투스 이적설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는 가운데 구체적인 이적료까지 등장했다.

22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현지 매체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칼리아리 구단주 토마스 줄리니가 유벤투스에 1500만 유로(약 196억원) 이하로는 이적시킬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면서 “칼리아리가 예상된 금액인 900만~1,000만 유로보다 더 많이 불렀다”라고 보도했다.

최근 해외 매체들은 유벤투스가 한광성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보도를 쏟아냈다. 현재 한광성은 칼리아리 소속이지만 페루자에 임대되어 있는 상황이다. 그는 스무 살에 불과한 어린 유망주다. 유벤투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한광성을 키워 주요 공격수로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본격적인 이적 협상을 위해 유벤투스는 칼리아리와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광성의 이적료는 국내 선수들의 이적료보다 높은 편이다. 기성용이나 구자철이 현재 소속 팀으로 이적할 당시 책정된 이적료보다 높은 수준이다. 물론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의 이적료보다는 적다. 하지만 한광성을 향한 관심이 크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이적료는 더 오를 수도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756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