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데얀, 서울 떠나 수원 품으로 ‘이적 확정’


데얀
푸른색 유니폼을 입은 데얀은 여전히 어색하다. ⓒ수원삼성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데얀이 FC서울을 떠나 수원삼성으로의 이적을 확정지었다. 수원은 4일 “데얀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1년으로 알려졌다.

수원과 데얀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 내에 있는 구단 사무국에서 진행한 협상 끝에 계약에 최종 합의했다. 라이벌 FC서울의 상징적인 선수였던 데얀의 수원 이적은 K리그 역사상 가장 놀랄 만한 일이다.

K리그에서 9시즌 통산 303경기에서 173골 41도움을 기록하며 3년 연속 득점왕, 4년 연속 시즌 베스트 11에 선정된 바 있는 데얀은 K리그 역대 최고 공격수로 평가받는다. 그는 슈퍼매치에서 가장 많은 7골을 넣은 선수다.

데얀은 4일 메디컬 테스트를 모두 마쳤고 현재 제주에서 전지 훈련 중인 수원 선수단에 곧바로 합류할 예정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YWB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