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을 찾습니다” 베예린, 트위터로 어린이 팬 수소문

ⓒ 베예린 트위터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아스널 윙백 헥토르 베예린이 어린이 팬을 트위터로 수소문하고 있다.

축구 선수들이 트위터로 어린이 팬을 찾는 일은 이제 낯설지 않다. 지난여름에는 FC서울의 데얀이 ‘안녕하세요’에 나온 자신의 어린이 팬 김은하수 양을 트위터로 수소문했다. FC서울 구단은 이를 페이스북에 알리면서 둘의 만남이 이어지기도 했다.

베예린은 29일 새벽 5시(한국 시각)에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아스널 오른쪽 측면에 위치하며 3-2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경기를 마친 베예린은 트위터로 어린이 팬의 사진을 올리며 “지난 경기에 찍힌 이 사진을 우연히 봤다. 이 아이를 찾을 수 있도록 리트윗을 해달라”라면서 자신의 1,100만 팔로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베예린의 포스트에는 산타 모자를 쓴 어린이 팬이 활짝 미소를 지으며 배너를 들고 있었다. 배너 위에는 “베예린 사랑해요”라고 적혀있었다. 베예린이 올린 트윗은 29일 밤 기준 6,470개의 리트윗을 기록했고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한편 영국 매체 <더 선>은 해당 소식을 전하며 “어린이 팬은 베예린에게 의심 없는 미소를 지어줬지만 그의 이번 시즌은 평범하다”라면서 “그는 저번 시즌 바르셀로나와 맨체스터 시티의 관심을 받았을 정도로 인기가 있었지만 이번 시즌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E3m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