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주민규, “승강PO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다”


상주 주민규
상주 주민규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상주=조성룡 기자] 상주상무 주민규가 힘들었던 승강 플레이오프와 첫 K리그 클래식 시즌을 돌아봤다.

26일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승강PO) 2차전 상주상무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상주는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부산을 꺾고 K리그 클래식 잔류에 성공했다. K리그 클래식 팀이 잔류한 것은 K리그 승강제 이후 최초의 사례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기자들과 만난 상주 주민규는 “1년 동안 힘들게 시즌을 보냈는데 승강PO까지 와서 굉장히 죄송한 마음이었다”면서 “그래도 잔류해서 다행이다. 내년 시즌에는 더욱 잘 준비해서 지금보다 더 높은 순위에서 안전하게 잔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승강PO와 함께 주민규의 첫 K리그 클래식 시즌도 끝났다. 그는 한 해를 돌아보며 “상주에 오기 전까지 개인적으로도 팬들도 ‘주민규가 K리그 클래식?’이라는 생각이 있었다. 물음표가 붙었다. 하지만 팀 동료들 덕분에 많은 도움을 받았고 그래서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꿀 수 있었던 한 시즌이었던 것 같다”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날 경기장에는 신태용 감독도 와 경기를 관전했다. 국가대표에 대한 기대감이 생길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신 감독님이 온 줄 몰랐다”라고 씩 웃은 주민규는 “내가 국가대표에 뽑히지 않은 것은 내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더욱 노력하고 발전해서 국가대표에 뽑히도록 노력하겠다. 내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상대 공격수였던 부산 이정협과의 맞대결에서도 그는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개인적으로는 국가대표인 이정협과 저를 엮어준다는 사실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이번 경기는 나와 이정협의 맞대결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주민규 대 이정협이 아니라 상주 대 부산으로 봐달라”고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너무 힘든 경기였다. 공격수들도 수비를 해야 한다고 해서 내려와서 수비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공중볼을 따내느라 참 힘들었다”라고 고충을 토로한 주민규는 “K리그 챌린지에서 승격을 위해 승강PO에 나서는 것은 괜찮아도 K리그 클래식 소속으로 다시는 승강PO를 경험하고 싶지 않다. 올라가려는 투쟁심과 내려가지 않으려는 부담감은 상당한 차이가 있더라. 내년에는 승강PO까지 오지 않고 잔류하겠다”라고 굳은 각오를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8to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