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정갑석 감독의 한숨, “공격에서 마무리가 안된다”


부천 정갑석 감독
부천 정갑석 감독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정갑석 감독이 공격의 침묵에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

2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부천FC1995와 수원FC의 경기에서 수원FC는 후반 터진 송수영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부천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부천은 이날 경기 패배로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상당히 낮아졌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부천 정갑석 감독은 “반드시 이겼어야 했는데 패배했다. 정말 큰 아쉬움이 남는다. 마지막 홈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려고 선수들과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어김없이 공격이 부천의 발목을 잡았다. 부천은 시종일관 수원FC를 공략했지만 한 골도 넣지 못하며 고개를 숙여야 했다. 이에 대해 정 감독은 “공격에서 만드는 과정은 괜찮았다”면서도 “마무리하는 부분이 아쉽다. 매 경기마다 나타나고 있다. 공격에 대한 부분을 굉장히 많이 강조하고 있는데 그게 경기력으로 잘 이어지지 않는 부분은 정말 아쉽다”고 씁쓸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런 상황이라면 승격 플레이오프에 진출 하더라도 고민이 남을 수 밖에 없다. 정 감독은 일단 “플레이오프 진출에만 신경쓰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마지막으로 “지금은 플레이오프 진출에만 모든 포커스를 맞추고 다음 경기에 이런 아쉬운 모습이 없도록 준비하겠다. 플레이오프는 그 다음에 생각하겠다”고 말하며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7ga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