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E 김병수 감독, “정신적으로 아쉬웠던 경기”


김병수 감독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잠실=홍인택 기자] 김병수 감독이 선수단의 정신력을 강조했다.

24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31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FC는 전반 최치원과 주한성의 골로 부산 아이파크에 2-0으로 앞서다 후반 박준태와 고경민에게 실점하며 2-2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부산이 두 명이 빠진 9명이 뛴 상태에서 무승부를 거둬 서울E로서는 아쉬운 경기였다.

경기를 마친 김병수 감독은 실망스러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에 임하며 “어이없는 일이 일어났다. 1위 팀 경남도 한 명 퇴장당한 팀에 진 적도 있지만 정신적으로 굉장히 아쉽다”라고 전하며 경기를 총평했다.

아쉬움이 큰 경기였다. 전반전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칠 때만 해도 서울E가 부산을 잡을 것처럼 보였다. 게다가 부산은 김문환의 퇴장과 홍진기의 부상으로 두 명이 빠지면서 수적으로 불리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부산이 높은 집중력으로 2득점에 성공하며 서울E와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수비 집중력이 아쉬웠다는 질문에 김병수 감독은 “90분간 집중할 수 있는 힘이 부족하다. 강팀으로 가려면 선수 스스로 플레이를 높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어차피 지나간 건 어쩔 수 없지만 우리가 좀 더 열심히 노력하고 다시는 이런 일 일어나지 않게 보완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후반 마지막 득점이 이루어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페널티 박스 안으로 볼을 투입해야 했다. 오기가 부족했다. 중앙에 밀집되면 측면에서 흔들어야 했는데 거기서도 자신감이 부족했다. 이 훈련을 했는데 아직 그런 부분 미흡하다”라고 전했다.

김 감독은 정신력을 강조했다. 남은 일정을 잘 치르기 위해서도 선수단에 확실한 동기가 필요한 상황이다. 그는 “개인적으로 우리가 중위권에는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은 해낼 수 있다. 우리가 발전하고 있지만 아직 뒷심이 부족하다. 많이 느꼈다. 압박감에서 이겨낼 수 있도록 정신적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부족한 정신력의 원인이 선수단의 연령이 어리기 때문이라는 평가에는 동의하지 않았다. 김 감독은 “세계적으로도 어린 선수들이 좋은 활약 한다. 우리나라 선수들도 어리다고 기술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경험이 미숙하다고 볼 수 있는 장면은 아닌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최치원이 또 득점에 성공하며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그는 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알렉스와 교체됐다. 김병수 감독은 “최치원이 무릎 부상을 안고 있다”라며 교체 이유를 설명했다.

김병수 감독은 “무리해서 뛸 정도는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아직 남은 경기가 있다. 최치원이 부상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 감독 욕심으로는 뛰게하고 싶었고 본인도 의지가 강했다. 그러나 나도 부상을 당해서 안다. 거기서 더 심해지면 장기적으로 이어질까봐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 장기 부상이 아니길 바라고 있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OIA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