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이흥실 감독의 작은 바람, “상주 잔류했으면”

안산 그리너스 이흥실 감독 ⓒ 안산 그리너스 제공

[스포츠니어스|안양=조성룡 기자] 요즘 안산 그리너스 이흥실 감독의 시선은 K리그 챌린지만 향하지 않았다. K리그 클래식 또한 주시하고 있었다.

23일 FC안양과 안산 그리너스의 경기 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만난 이흥실 감독은 여유 있는 표정으로 기자들을 만났다. 언제나 그랬듯이 라커룸 앞에서 그라운드를 응시하고 있었다. 하지만 무승에 대한 고민은 없었다. 바로 지난 수원FC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고 승점 3점을 챙겼기 때문일 것이다.

최근 안산의 상황은 그다지 여유롭지 않다. 최하위 대전이 연승으로 바짝 추격하면서 9위 자리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대전이 마지막에 바닥을 치고 올라오려나보다”라며 웃은 이 감독은 “조금 늦은 감이 없지 않겠어?”라며 반문했다. 막판 최하위 순위 경쟁에 본의 아니게 휩쓸렸지만 여유 있어 보였다.

그렇다면 시즌을 최하위와 9위로 마치는 것은 어떤 차이가 존재할까? 이 질문을 던지자 이 감독은 “에이, 없다”라고 말했다. “적어도 우리는 없다. 굳이 따지자면 한 자리 순위와 두 자리 순위로 마치는 정도? 지금까지 우리 선수들 시즌 마지막까지 잘 버텨줬다. 그 정도면 충분하다. 그리고 예전 경찰청 시절에 11위하고 그 다음 시즌에 우승도 해본 경험이 있다. 순위 크게 의미 없다.”

올 시즌 그의 목표는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이다. 그 중에는 그가 수 차례 말했던 안산 선수들의 개인 타이틀 획득도 포함되어 있다. 현재 라울은 말컹의 뒤를 이어 득점왕 2위를, 장혁진은 도움왕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장혁진은 그나마 가능성이 보인다. 그런데 라울은 매 번 멀티골을 넣지 않는 이상 조금 힘들다. 특히 말컹은 경남FC의 주 득점원이다. 좀 힘들지 않을까… 생각은 하고 있다.”

그래도 그는 이렇게 선수들이 도전을 할 수 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우리가 하위권, 어쩌면 최하위 팀인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선수들이 뭔가 해낸다는 것에서 의미를 두고 싶다. 하위권 팀에 소속된 선수가 개인 타이틀을 획득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쉽지는 않다”라는 이 감독은 선수들의 모습에 만족스러운 모습이었다.

그의 고민은 따로 있다. 바로 K리그 클래식이다. 안산은 다음 시즌에도 K리그 챌린지에서 뛰는 것이 거의 확실하다. 그렇다면 내년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올 시즌이 끝나면 K리그 클래식으로 올라가는 팀도 있지만 K리그 챌린지로 내려오는 팀 또한 있다. 이 감독의 시선은 바로 ‘내려오는 팀’을 향하고 있었다.

이 감독이 가장 걱정하는 시나리오는 바로 상주의 강등이다. “지금 아산 무궁화도 있어서 쉽지 않은데 상주가 내려오면 더 힘들어진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워낙 개개인 멤버가 좋아서 K리그 챌린지에서 경쟁하면 쉽지 않다”고 덧붙인 이 감독은 씩 웃으며 “상주는 좀 살아남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상주의 강등을 바라지 않는 이 감독의 작은 바람에 하늘은 절반만 응답한 듯 하다. 안산의 경기와 동 시간대에 열린 상주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는 상주가 주민규의 멀티골로 2-0으로 앞서갔지만 내리 2실점을 내주며 2-2 무승부를 거뒀다. 잔류를 향한 상주의 싸움은 아직 현재진행형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WxV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