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조성환 감독, “축구, 뜻대로 안되네요”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조성환 감독은 어려움을 토로했다. 조 감독은 “축구가 뜻대로 되지 않는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5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는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무득점에 그치며 0-0 무승부를 거뒀다.

조성환 감독은 경기 후 “더운 날씨임에도 인천까지 찾아준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죄송하다. 체력적으로 힘들었는데 뜻대로 안되는 게 축구인 것 같다. 오늘 경기를 토대로 제주를 한 층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로 삼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조성환 감독은 “뜻대로 안되는 게 축구”라고 말했다. 특히 후반전 빌드업, 패스, 크로스 등 부정확한 연결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선수들을 점으로 친다면 점들은 계속 움직이고 있는데 이 점들이 선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양상을 보여줬다.

조 감독은 “체력적 부담이 전체적으로 문제가 됐다. 선수들이 많이 지쳤고 플레이에 대한 자신감, 연계 플레이가 나오지 않았다. 볼을 소유한 선수들 위주로 움직임이 원활하지 못해 패스 미스가 자주 발생했다”라며 경기 운영에 어려움이 있음을 밝혔다.

조 감독은 이어 경기 막판 격한 감정을 드러낸 것에 대해서도 “패스 미스 등으로 인해 경기를 의도한 대로 풀어가지 못했다. 그러다 보니까 감정이 격해진 부분이 있다”라며 속상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창민과 윤빛가람 부상에 의한 미드필더 운영에 대해서는 “회복 상태에 따라야 한다. 개인 능력보다 조직적 플레이에 더 힘 쓸 것” 이라며 다음 경기 준비 계획을 밝혔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bCS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