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승리 간절했던 수원 서정원 “전반전 일부러 내렸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서정원 감독은 ‘세오 타임’을 막는 법을 알고 있었다. 그는 “후반을 위해 힘을 비축했다”라고 밝혔다. 승리 요인과 더불어 ‘세오 타임’을 피할 수 있는 해결책을 제주전을 통해 제시했다.

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9라운드에서 수원삼성이 후반에 터진 김민우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제주유나이티드를 1-0으로 누르고 오랜만에 홈에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서정원 감독은 “홈 경기 승리에 가장 큰 중점을 뒀다”라며 7월에 있을 4번의 홈경기를 모두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더불어 그는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의지와 집중력을 잘 발휘해줬다”라면서도 “1-0으로 이긴건 아쉽다. 찬스를 많이 만들어낸 만큼 더 득점했어야 했다”라며 팀의 부족한 골 결정력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사실 이날 경기에서 전반전 내내 수원은 제주를 상대로 슈팅을 한 차례도 기록하지 못했다. 그러나 후반전이 시작되자 수원은 템포를 올리며 끊임없이 제주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창근 골키퍼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서정원 감독의 말대로 더 많은 득점이 터질 수도 있었다.

서정원 감독은 이를 사전에 의도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정원 감독은 “덥고 습한 날씨에 양 팀 모두 체력적으로 힘들 것이라 생각했다. 김민우의 경우도 전반과 후반의 움직임이 많이 달랐던 것을 보셨을 거라 생각한다. 후반을 위해 힘을 비축하고 있었고 그래서 후반전 상대의 뒷공간을 치며 득점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전반부터 제주가 내려가서 수비를 했다. 굳이 전반부터 공격할 필요는 없었다”라고 전했다.

수원은 제주 수비 뒷공간을 노리며 승리를 노렸다. 후반전 투입된 유주안에게도 같은 내용을 주문했다. 유주안은 후반에 지친 제주 수비를 떨쳐내며 폭발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80분만 되면 불안했던 수원의 ‘세오 타임’은 이날 나타나지 않았다.

단, 전반에 힘을 비축하다가 오히려 실점하게 되는 상황이 펼쳐진다면 경기 내용을 장담할 수 없다는 문제점은 아직 있다. 그러나 서정원 감독은 홈 승리가 더 간절해 보인다. 그는 “이제 7월 홈 경기는 3경기 남았다. 이를 살리고 간다면 순위도 더 상승할 것”이라며 ‘집중’을 다짐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5lE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