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폭죽’ 부천, 안양 6-2 대파하고 3위 탈환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부천FC1995 vs FC안양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부천FC1995 vs FC안양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골 폭죽이 시원하게 터지며 관중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그리고 부천의 삼각 편대는 여전히 맹위를 떨쳤다.

1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부천FC1995와 FC안양의 경기에서 부천이 강력한 공격진을 앞세워 안양을 6-2로 완파하고 3위 탈환에 성공했다. 부천의 진창수와 바그닝요는 멀티골을 기록하며 만점 활약을 선보였다.

홈팀 부천은 3-4-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 김신이 자리했고 양 날개에 진창수와 바그닝요가 배치됐다. 측면 미드필더에 지병주와 안태현을, 중앙에 문기한과 닐손주니어를 기용한 정갑석 감독은 백 쓰리에 임동혁-박민-고명석을 내세웠다. 골키퍼는 류원우가 나섰다.

원정팀 안양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김효기와 김원민이 나섰고 측면 미드필더로 한의혁과 정재희가 기용됐다. 중앙 미드필더로 이태현과 유수현이 선발로 출전했고 백 포 라인은 조영훈-김태호-강준우-안성빈으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권태안의 차지였다.

경기는 초반부터 싱거워지는듯 했다. 전반 5분 만에 골이 터졌다. 안양 수비수 강준우가 자신의 진영에서 이태현에게 패스를 했고 그는 이 공을 한 번 더듬었다. 그 사이에 문기한이 강한 압박으로 공을 빼냈고 이를 가로챈 진창수가 침착하게 드리블 후 슈팅을 날리며 부천의 리드를 만들어냈다.

부천의 골은 3분 후에 또 터졌다. 이번에는 바그닝요였다. 김신이 상대 수비수의 견제를 이겨내며 측면을 돌파했고 땅볼로 중앙으로 준 크로스를 바그닝요가 논스톱으로 바로 때려넣었다. 순식간에 두 골을 넣은 부천은 경기 운영을 한결 여유있게 할 수 있게 된 셈이었다. 안양의 입장에서는 정말 ‘악몽같은 시작’이었다.

하지만 이대로 물러날 안양이 아니었다. 비교적 빠른 시간에 만회골을 성공시키며 추격을 시작했다. 전반 28분 측면에서 한의혁이 올린 크로스를 김효기가 헤더로 골문 안에 공을 꽂아넣었다. 이대로 경기가 끝난다면 안양이 얻는 소득은 없었다. 따라서 그들의 선택은 공격이었다. 만회골 이후 안양은 경기의 주도권을 잡으며 공세를 펼쳤다.

안양의 공세 속에도 부천은 여유를 잃지 않았다. 오히려 전반 42분 부천은 추가골을 기록했다. 김신이 수비를 뚫고 빠르게 돌파한 이후 툭 올려준 크로스를 바그닝요가 쇄도하며 슈팅을 날렸다. 그대로 골망을 흔들며 멀티골을 기록하는 바그닝요였다. 전반전은 부천이 3-1로 앞선 채 종료됐다. 자칫하면 안양의 거센 추격이 시작될 뻔 했으나 이를 골로 차단하는 부천이었다.

후반 들어서도 부천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오히려 추가골을 기록했다. 후반 5분 김신이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뚫고 가면서 슈팅을 날렸다. 이를 권태안 골키퍼가 펀칭하며 막아냈지만 공은 쇄도하던 진창수의 발 앞에 떨어졌다. 그는 침착하게 발을 갖다대며 텅 빈 골문 안으로 공을 집어넣었다.

이제 경기의 승패는 큰 의미가 있다고 보기 어려웠다. 더 벌리려는 부천과 좁히려는 안양의 싸움일 뿐이었다. 이 싸움에서 다시 부천이 웃었다. 안양 조영훈이 골키퍼 권태안에게 헤딩 패스를 했으나 힘을 받지 못한 공은 근처에 떨어졌다. 이 공을 부천 신현준이 낚아채 안양의 골망을 흔들었다. 5-1.

안양은 추격을 위해 노력했지만 마지막 집중력이 아쉬웠다. 그나마 후반 37분 터진 조시엘의 만회골이 안양 팬들을 위로할 뿐이었다. 오히려 후반 43분 김신에게 한 골을 더 얻어 맞으며 고개를 숙였다. 결국 경기 종료 휘슬과 함께 부천은 무려 여섯 골을 몰아치며 안양을 6-2로 격파, 아산 무궁화를 제치고 3위 탈환에 성공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62B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