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이기형 감독, “노골 선언 후 어려운 경기했다”


인천 이기형 감독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인천만 승리를 하지 못했다. 이기형 감독은 인천의 무승행진에 대해 “득점이 없어 승리가 어렵다”고 답했다.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7라운드에서 서울을 상대한 인천은 데얀의 멀티골로 0-3으로 패했다. 앞서 있었던 강원과 수원의 경기에서 수원이 강원에 승리를 거둔 반면 인천은 아직도 승리가 없다.

K리그 클래식 유일한 무승팀이 된 인천은 반등의 기회가 필요하다. 탈출구가 필요한 이기형 감독은 “오늘도 준비한 경기 운영은 잘 됐다. 전반 초반에도 수비적으로 운영한 뒤 상대의 뒷공간을 노렸다. 그러나 좋은 찬스에서 득점이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이 문제”라며 “승리에 어려움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격적인 찬스에서 득점할 수 있도록 선수들과 소통하고 훈련으로 보완하는 수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사실 전반 인천에는 좋은 기회가 있었다. 골을 기록했지만 골 이전 문선민의 컷백 과정에서 아웃이 선언됐다. 이에 대해 이기형 감독은 “분명 아웃이 아니었다. 전반 종료 후 심판진도 확인했다고 하더라. 고의는 아니었겠지만 오심으로 경기가 어렵게 진행된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심정을 토로했다.

승리가 간절한 인천, 다음 경기에는 기회만큼 골을 기록해야 승리할 수 있다.

intake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Imm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