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조성환 감독 “이창민 부재 아쉽다”


제주 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서울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조성환 감독은 특히 이창민의 부재에 큰 아쉬움을 표했다.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5라운드에서 제주는 서울 원정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조성환 감독은 우선 서울 원정에서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던 것에 대해 위안을 삼았다. 조성환 감독은 “경기내용은 안좋았지만 무실점으로 만족한다”며, “경기 초반 상대 실수를 노리기 위해 라인을 내렸던 것이 주도권을 빼앗겼던 것 같다. 그래서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다”라고 경기를 평했다.

조성환 감독은 이어 제주의 평소 공간을 노리는 빠른 플레이가 나오지 않은 경기에 대해 “서울에게는 늘 이기고 싶다. 경고누적이나 부상 등으로 패스 플레이의 연계가 잘 안된것도 사실이다”며 이창민과 권순형의 부재를 아쉬워했다.

이어 조성환 감독은 “원정경기이고 서울에게 지고싶지 않은 마음이 더 부담이 됐다. 그 영향으로 조금 경직된 모습들이 보였고 결과적으로 제주의 장점을 살리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997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