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무궁화, 부천 2-1 제압하고 홈 2연승


2017 KEB 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아산 무궁화 vs 부천FC1995 ⓒ 아산 무궁화 제공
아산무궁화 선수들의 경기 모습. ⓒ 아산무궁화 제공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치열한 승부 끝에 아산이 또다시 홈에서 웃었다.

19일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2017 K리그 챌린지 아산 무궁화와 부천FC1995의 경기에서 이현승과 김은선의 골을 앞세운 아산이 부천을 2-1로 꺾고 K리그 챌린지 강호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아산은 이현승과 정성민을 투톱으로 내세웠고 측면에는 공민현과 한지호가, 중앙에는 김은선과 임선영을 배치했다. 포백 라인으로 김준엽-황도연-최보경-주현재가 기용됐고 골키퍼 장갑은 박형순이 꼈다. 부천은 김신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그리고 양 날개에 진창수와 바그닝요를, 중앙에는 김영남, 조범석, 문기한을 배치했다. 포백 라인은 김한빈-박민-임동혁-안태현이 선발로 출전했고 골키퍼는 류원우를 기용했다.

경기 초반은 아산이 경기 주도권을 쥔 채 경기를 풀어나갔다. 미드필드에서 아기자기한 패스워크로 부천의 압박을 벗어난 후 과감하게 공격을 전개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부천은 진창수와 바그닝요를 통해 빠른 역습으로 맞불을 놨다. 아산 수비의 뒷공간을 적극적으로 파고들며 상대를 괴롭혔다.

전반 40분 아산의 첫 골이 터졌다. 아산 최보경이 길게 보낸 공이 헤딩으로 끊어내려는 부천 수비의 키를 넘기며 이를 파고들던 이현승에게 기회가 왔다. 짧게 드리블한 이후 이현승이 때린 슈팅은 골문 우측 상단에 꽂혔다. 한 번에 부천의 뒷공간을 노린 최보경의 센스가 돋보인 반면 부천의 수비 집중력이 아쉬웠던 순간이었다. 전반전은 1-0으로 아산이 앞선 채 종료됐다.

선제골을 내준 부천은 후반전 들어 공격에 더욱 고삐를 죄었다. 결국 이는 결실을 맺었다. 후반 5분 부천의 동점골이 터졌다. 바그닝요였다. 그는 문기한이 짧게 올려준 공이 아산의 수비진 몸에 맞고 그에게 흐르자 속임 동작으로 골키퍼를 제친 뒤 텅 빈 골문 안에 여유있게 공을 밀어넣었다.

1-1이 되자 경기에 불이 붙었다.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여기서 웃은 것은 홈 팀 아산이었다. 주장 김은선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37분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바로 강하게 때려넣었다. 끊임없이 부천의 골문을 두드린 결과 기어코 다시 앞서나가는 골을 만들어내는 아산이었다. 결국 김은선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킨 아산은 2-1로 부천을 제압, 홈 2연승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2D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