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전 잡고 창단 첫 경기 짜릿한 승리


안산 그리너스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안산 그리너스가 역사적인 창단 첫 경기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승점 3점을 획득했다.

4일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1라운드 안산 그리너스와 대전 시티즌의 경기에서 안산은 나시모프의 창단 첫 골과 경기 종료 직전 한건용의 짜릿한 역전골을 묶어 2-1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시민구단 전환 이후 창단 첫 경기를 맞이한 안산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외국인 선수 나시모프와 라울이 최전방에 자리했고 이건과 이민우가 측면, 장혁진과 정현식이 중앙을 맡았고 포백은 이인재-박준희-박한수-유연승이 위치했다. 골키퍼는 황성민이 장갑을 꼈다. 대전은 4-2-3-1로 맞불을 놓았다. 김태은-윤신영-김진규-김태봉 포백을 바탕으로 김대열, 이호석, 황인범이 미드필더를, 김정주, 크리스찬, 레반이 공격진에 자리했다. 골키퍼는 전수현이 기용됐다.

양 팀은 경기 초반 치열한 공방전으로 맞섰다. 신생팀 안산의 선수들은 패기 넘치게 대전에 덤벼들었다. 그 결과 선제골은 안산의 몫이었다. 창단 첫 골의 주인공은 우즈베키스탄 특급 나시모프였다. 전반 41분 라울이 골대 우측에서 골라인을 벗어나기 직전 올려준 볼을 나시모프가 몸을 날리는 헤더로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대전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시작 후 얼마 되지 않아 곧바로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반격에 나섰다. 후반 4분 크리스찬이 페널티박스 앞에서 상대를 등지고 내준 공을 이호석이 절묘한 중거리 슈팅으로 안산의 골문을 갈랐다. 이후 경기는 조금 더 치열하게 전개됐다.

승부는 후반 추가시간이 되어서야 갈렸다. 경기 종료 직전 라울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한건용이 상대 골문에 슈팅을 바로 때려 넣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8,405명의 관중들은 후반 마지막에 극적으로 터진 골에 모두 일어나며 환호했다. 안산은 창단 첫 경기에서 짜릿한 모습을 선보이며 앞으로의 전망을 밝게 했다.

wisdragon@sports-g.com

[사진 = 안산 그리너스 ⓒ 안산시청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Izx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