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극장’ 역전승 … 더욱 알 수 없어진 잔류경쟁

인천 유나이티드 ⓒ 인천유나이티드 공식 홈페이지 제공

인천은 29일 오후 3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포항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6라운드 경기에서 3-2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오늘 경기 승리로 인천은 승점 3점을 추가해 42점으로 포항과 동률을 이루며 수원 삼성을 제치고 10위로 도약해 강등권을 벗어났다.

경기 전반 포항의 기세는 좋았다. 전반 10분이 되기도 전에 세 번의 코너킥 기회를 얻어내며 공격 활로를 모색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먼저 골맛을 본 것은 인천이었다. 전반 10분 박대한의 프리킷을 김대경이 헤딩으로 마무리 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인천을 적극적으로 몰아붙인 포항이었지만 견고함이 부족했다.

선제골을 빼앗긴 포항은 추격에 나섰다. 전반 17분 인천의 파울로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은 인천은 룰리냐가 키커로 나섰다. 룰리냐의 발을 떠난 공은 수비벽을 넘기며 높은 포물선을 그렸고 그대로 인천의 골망을 흔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이후 전반 41분 케빈이 아크 정면에서 추가골을 터트리며 다시 한 번 앞서갔고 2-1로 전반전을 마쳤다.

다시 동점으로 돌려야 했던 포항은 선수구성에 변화를 줬고 재추격에 성공했다. 후반 18분 라자르의 왼발 슈팅이 인천의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다시 동점이 됐다. 이에 인천은 후반 22분 윤상호를 빼고 송시우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양팀은 경기가 진행될수록 팽팽히 맞서며 공방전을 펼쳤지만 후반 31분 신광훈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포항은 수적 열세에 처했다. 정규시간까지 잘 버텼던 포항이지만 후반 추가시간 권완규의 극장 골이 터지면서 경기는 결국 인천의 3-2 승리로 마무리됐다.
한편 같은 시각 순천팔마운동장에서 열린 전남과 전북의 경기에서는 고무열과 로페즈의 헤트트릭, 김신욱의 골에 힘엡어 전북이 5-0으로 승리하며 선두 자리를 굳혔다. 전북은 선두 전북은 최근 3경기 무승(2무 1패)에서 벗어나며 승점 64점으로 한 경기 덜 치른 FC서울(승점 61점)과 격차를 3점으로 벌렸다. 반면, 전남(승점 46점)은 5위에 머물렀다.

전북현대 ⓒ전북현대 공식홈페이지
전북현대 ⓒ전북현대 공식홈페이지

전반에는 전남의 공격이 날카로웠다. 초반부터 전남의 김영욱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강하게 압박했다. 전반 12분에는 현영민의 땅볼 크로스에 이은 안용우의 아크 왼발 슈팅은 아쉽게 골대 위로 떴다.

공격의 다양성이 부족했던 양팀은 경기 중반에 접어들면서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북은 김보경과 이재성이 나서 전남을 위협했다. 전북의 압박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전남은 기죽지 않았다. 전반 29분 안용우가 상대 박스 측면에서 중앙으로 볼을 달고 들러오며 슈팅했지만 아쉽게 권순태에게 가로막혔다. 전남의 공세가 계속 됐지만 선제골의 주인공은 전북이었다. 전반 45분 김보경의 패스를 받은 고무열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문 왼쪽 하단을 갈랐다.

고무열의 골로 0-1로 앞선 전북은 후반 시작 후 이른 시간에 득점을 추가했다. 후반 7분 역습 과정에서 로페즈가 폭발적인 드리블로 전남의 문전까지 내려왔다. 로페즈는 골 문 앞을 지키고 있던 최효진을 넘기며 골문을 갈랐다.

흐름을 잡은 전북은 후반 15분 고무열과 이종호 대신 김신욱과 레오나르도를 투입해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그 결과 후반 20분 레오나르도와 김신욱의 합작으로 세 번째 골을 만들어냈고 2분 후엔 레오나르도의 도움으로 로페즈가 네 번째 골을 터트렸다.

경기 주도권을 완전히 빼앗긴 전남은 반격하기도 버거워 보였다. 전남의 혼란을 틈 타 전북은 쉼 없이 상대를 흔들었다. 전북은 마지막까지 완벽히 경기를 압도했고 추가시간 로페즈가 레오나르도 패스를 받아 그대로 골로 성공시키며 0-5 대승을 마무리했다.

황의조 ⓒ 성남FC 제공
황의조 ⓒ 성남FC 제공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 성남의 경기는 0-0 무위에 그쳤다. 7위 광주, 8위 성남으로 사실상 하위 스플릿 선두들의 경기였지만 무미건조한 경기였다. 하위 스플릿은 각 팀마다 승점 차이가 심하지 않아 강등권 경쟁의 걱정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만큼 모든 팀이 승리가 절실한 상황인데 오늘 경기 무승부로 하위 스플릿은 더 예측할 수 없게 됐다.

다소 수비적으로 나선 양팀은 중원에서 치열하게 싸웠다. 서로 결정적인 찬스를 모색했지만 쉽지 않았다. 먼저 강한 한방을 보여준 팀은 성남이었다. 전반 12분 페널티박스 앞쪽에서 패스를 받은 성봉재가 선제골을 노렸지만 아쉽게 골대를 넘겼다. 성남의 공격에 광주도 맞섰다. 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진 못했다. 성남은 다소 이른 시간 교체카드를 꺼냈다. 전반 20분 다리에 이상을 보인 안상현을 빼고 김두현을 투입하며 중원에 변화를 줬지만 이렇다 할 플레이 없이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 역시 성남에게 먼저 기회가 찾아왔다. 후반 7분 오른쪽 측면에서 패널티 박스 안으로 패스한 이태희의 공이 황의조의 발에 정확히 맞지 않으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후반 12분 광주도 선제골을 향한 결정적인 찬스를 얻었다. 프리킥 상황서 올라온 공이 성남 수비에 맞고 정조국을 향했으나 이 역시 확실한 슈팅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아쉬운 경기가 계속되자 양 팀 감독들은 교체카드를 연달아 사용했다. 광주는 후반 15분 조성준을 빼고 주현우를 투입하며 공격에 무게를 뒀다. 성남도 후반 16분 박용지과 피투를 교체했고 29분에는 황진성을 빼고 김현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골대 불운까지 겹치면서 양팀 모두 좀처럼 골문을 가르지 못했고 추가시간까지도 득점에 실패하며 0-0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aP8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