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싸운’ 부천, 서울에 0-1패…결승 ‘슈퍼매치’ 성사

부천FC 선수단 ⓒ 부천FC1995 공식 홈페이지 제공


[스포츠니어스 | 이미련 기자] 4강 팀 가운데 유일한 챌린지 팀 부천FC는 FC서울을 맞아 선방한 모습을 보여줬다.

26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FC서울과 부천FC의 경기는 서울이 1-0 승리를 했다. K리그 챌린지 팀 가운데 최초로 FA컵 준결승까지 오른 부천FC는 지난 대회 우승팀 서울을 상대로 패배는 하였으나 결코 밀리지 않는 모습으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아드리아노와 박주영이 벤치에서 시작한 서울의 공격은 데얀이 책임졌다. 선제골 역시 데얀의 발에서 나왔다. 전반 7분 오스마르의 공을 받은 고광민은 곧바로 문전으로 크로스를 했다. 고광민의 크로스를 데얀은 헤딩으로 받아 부천의 골대에 집어 넣었다.

데얀의 골이 나온 후 서울은 리드를 지키기 위해 미드필더 진에서 다카하기, 주세종, 오스마르가 볼 점유율을 높여갔다. 부천은 해결책으로 전반전부터 문기한과 김영남을 교체 투입했지만 서울을 공략하기엔 역부족이었다. 후반전 부천은 루키안과 바그닝요를 필두로 몇 차례 공격을 시도했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진 못 했다.

부천의 FA컵 돌풍은 비록 준결승에 그쳤다. 부천은 올해 전북에게 유일한 패배를 안겨준 팀이기 때문에 오늘 서울과의 경기에서도 색다른 반전을 기대한 팬들은 많았다. 부천의 도전은 그에 따른 기대를 충족시켜주지 못 한체 막을 내렸지만 그들은 박수받기에 충분해 보였다.

한편, 울산 문수 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현대와 수원삼성과의 준결승 경기는 조나탄의 멀티골 활약에 힘입어 수원이 극적인 3-1 역전승을 거두었다. 이로써 FA컵 결승전은 서울과 수원의 ‘슈퍼매치’가 성사됐다. FA컵 결승전에서 슈퍼매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eautifulflower@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6VC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