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2]’박석민 투런’ NC, LG에 2연승… KS까지 1승

[스포츠니어스|김지은기자] NC 다이노스가 LG 트윈스를 이틀 연속 제압하고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다.

NC가 2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6 KBO리그 포스트시즌 LG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재크 스튜어트의 호투와 박석민의 결승 투런 홈런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NC 선발 스튜어트가 7⅓이닝 2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의 완벽투를 선보였고 이어 등판한 원종현과 이민호도 무실점 피칭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박석민이 투런 홈런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고 손시헌도 멀티 히트를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양 팀 선발 투수들의 호투 속에서 6회까지 점수가 나오지 않았다. 팽팽하던 0-0의 균형은 7회말 박석민의 홈런으로 깨졌다. 테임즈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1루에서 LG 선발 허프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뽑아내고 2-0 2점차 리드를 잡았다. 이후 LG는 9회 찬스를 잡았지만 점수를 내는 데에 실패했고 그대로 NC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전날 1차전에서 9회말 역전 승리를 거둔 NC는 연이틀 LG를 꺾으면서 시리즈 전적 2승으로 한 발 더 다가섰다. 이제 NC는 남은 3경기에서 1승만 거두면 한국시리즈 티켓을 거머쥐게 된다.

press@sports-g.com

[사진 = 박석민 ⓒ NC 다이노스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ReW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