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인즈 30점’ 디펜딩 챔피언 오리온, KCC 꺾고 개막전 승리

헤인즈 ⓒ KBL 제공


[스포츠니어스|김지은 기자] ‘디펜딩 챔피언’ 고양 오리온이 2016-2017시즌 정규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 KCC를 4승 2패로 따돌리고 챔피언의 자리에 오른 오리온은 개막전에서 다시 승리하며 기분 좋은 시즌의 시작을 알렸다. 반면 KCC는 정규리그 12연승 행진이 새 시즌 첫 경기에서 끊겼다.

오리온은 22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개막전 전주 KCC와 홈 경기에서 81-69로 승리했다. 오리온의 외국인 듀오가 빛났다. 한국 무대에서 첫 선을 보이는 오데리언 바센은 18점 7도움 4리바운드 2스틸로 KBL 데뷔전에서 맹활약했다. 헤인즈 또한 30점 11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승현도 11점 7리바운드 4도움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한편 KCC는 리오 라이온스가 17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해냈으나 안드레 에밋이 13점에 그치며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쿼터 막판 코트에 들어온 바셋이 2쿼터 팀 득점 22점의 절반에 가까운 10점을 혼자 넣으며 전반 팀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전반을 41-29로 리드한 오리온은 3쿼터에서도 한때 19점 차까지 점수 차를 벌리며 손쉽게 승리를 거두는 듯 했다. 그러나 3쿼터 막판 KCC 김지후가 연속 외곽 3점포를 터뜨리며 61-50까지 점수차가 좁혀졌다. 하지만 4쿼터 초반 헤인즈의 골밑 득점과 이승현의 3점포를 앞세워 달아났다. 헤인즈가 차곡차곡 골밑을 공략하면서 KCC의 추격을 차단하며 81-69 승리를 거뒀다.

한편, KGC가 SK에 100-95 대역전승을 거뒀다. SK에 3쿼터까지 흐름을 뺐겼지만 마지막 10분이면 충분했다. KGC는 데이비드 사이먼(26득점 9리바운드 2어시스트 3스틸)과 오세근(23득점 7리바운드 2어시스트 2블록)이 골밑을 장악하며 맹활약했다. 전자랜드는 박찬희와 켈리의 활약으로 모비스에 80-63으로 이겼다. 캘리는 24점 13리바운드를 기록했고 박찬희는 9어시스트 6리바운드 6스틸을 기록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osr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