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3]’허프 호투-유강남 투런’ LG, 준PO 2승


유강남

[스포츠니어스|김지은 기자]  LG 트윈스가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큼 다가갔다.

LG 트윈스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6 KBO 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준플레이오프 2승 1패를 기록하게 된 LG는 NC와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단 1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과거 5전3선승제 준플레이오프에서 1승1패 후 2승을 먼저 거둔 팀이 100%(3차례)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반면 넥센은 이 날 패배로 벼랑 끝에 몰리게 됐다.

LG 선발 허프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이어 또 한 번 호투를 펼쳤다. 허프는 7이닝 동안 5피안타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KBO리그 포스트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허프에 이어 정찬헌과 임정우가 각각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팀 승리를 지켜냈다. 타선에서는 포수로 선발 등판한 유강남이 결승 투런 홈런를 터뜨리며 맹활약했고 선발 타자 전원 안타 기록을 세우는 등 타선이 골고루 활약했다. 포스트시즌 선발 타자 전원 안타 기록은 통산 14번째 기록이다.

3회까지 양 팀은 선발 투수에 눌려 큰 기회를 잡지 못했다. 팽팽한 0-0의 균형은 4회 LG에 먼저 깨졌다. 선두타자 오지환이 우중간 안타를 친 뒤 1사 후 양석환이 번트로 2사 2루 기회가 만들어졌다. 이어 타석에 들어 선 유강남이 신재영의 초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유강남의 포스트시즌 개인 첫 홈런으로 LG는 2-0으로 달아났다.

그러자 넥센이 곧바로 5회초 추격에 나섰다. 1사 후 이택근이 2루타를 치고 나갔고 이어 김지수가 적시타를 때려내 이택근이 홈을 밟았다. 이 과정에서 2루까지 간 김지수는 2루에서 태그 아웃됐고 넥센이 심판 합의 판정을 신청했으나 판정은 원심이 유지됐다. 넥센은 1점을 따라가 2-1의 스코어를 만드는 데에 만족해야 했다.

LG도 넥센의 추격을 보고만 있지는 않았다. 7회말 선두타자 김용의의 안타 이후 이천웅의 보내기 번트 때 포수 박동원이 1루 악송구로 무사 2,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박용택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무사 만루 상황에서 LG는 바뀐 투수 이보근을 상대해 오지환의 밀어내기 볼넷과 양석환의 내야 안타로 2점을 도망갔다. 점수는 4-1이 됐고 경기는 이렇게 끝이 났다.

press@sports-g.com

[사진 = 유강남 ⓒ LG 트윈스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jF3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