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1]’김용의 3안타’ LG, 넥센 7-0 완파… 기선제압 성공


[스포츠니어스|김지은기자] LG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먼저 웃었다.

LG 트윈스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6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소사의 무실점 호투와 김용의의 맹타를 앞세워 7-0 완승을 거뒀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승리한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은 84%(25차례 중 21차례)로 LG가 이 확률을 가져왔다. 특히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힘겹게 KIA 타이거즈를 물리치고 올라온 LG는 이 승리로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LG가 초반부터 경기를 지배했다. 1회초 선두타자 김용의의 안타와 이천웅의 땅볼, 박용택의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히메네스가 1루 땅볼을 쳤고 그 사이 3루주자 김용의가 홈을 밟으며 1-0 선취점을 올리는 데에 성공했다. 1회말 LG에도 위기가 왔다. 1사 후 LG 선발 소사가 고종욱과 김하성, 윤석민에게 볼넷과 안타로 출루를 허용하며 1사 만루에 몰렸다. 하지만 소사가 김민성을 3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병살타를 만들어내 위기에서 벗어났다. LG는 4회말에도 1사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소사가 박동원을 3루수 파울플라이, 임병욱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넥센의 추격을 따돌린 LG는 5회 1사 2,3루 찬스에서 김용의가 2타점 2루타를 뽑아내며 추가점을 올리는 데에 성공했다. 계속된 2사 2루에서 박용택이 우익수 앞 안타로 1점을 더 얻어내며 4-0 4점차 리드를 잡았다. 주도권을 잡은 LG는 6회초에도 오지환과 채은성의 연속 안타로 무사 2, 3루 기회를 잡았다. 김상수의 폭투와 정상호의 희생플라이로 1점 모두 2점을 더 추가했다. 이후 LG는 7회 박용택이 1타점을 추가하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결국 7-0 LG의 완승으로 경기는 끝이 났다.

LG 선발 소사는 6이닝 동안 8안타와 볼넷 하나를 내주고 삼진 4개를 잡아내며 넥센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승리를 챙겼다. 본인의 포스트시즌 2번째 승리였다. 이어 진해수(⅔이닝)-정찬헌(2이닝)-김지용(⅓이닝)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켜냈다. 타선에서는 김용의가 4타수 3안타 2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고, 박용택이 4타수 3안타로 맹활약했다.

한편, 준플레이오프 2차전은 14일 오후 6시 30분부터 1차전과 같이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press@sports-g.com

[사진 =  소사 ⓒ LG 트윈스 ]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0Lu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