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디 저주? 수비의 저주! 대표팀은 여전히 불안했다


ⓒ네이버 중계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 | 김종영 기자] 대한민국은 이란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0-1로 패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11시 45분(한국 시각)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을 치렀다. 이날 한국 대표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이란과의 경기에서 강화된 수비의 모습을 보여 그 전까지 지적 받던 수비 불안을 씻어내고자 했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대표팀은 오재석과 곽태휘, 김기희, 장현수가 선발로 나섰다. 그리고 한국영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대표팀 맏형 곽태휘는 안정적이었다. 하지만 불안한 수비를 책임질 수는 없었다. 전반 20분 전까지 대한민국은 이란의 골문을 향해 단 한 개의 슈팅도 시도하지 못하며 오히려 이란에게 득이 되는 결정적인 공격 찬스를 내줬다.

특히 전반 16분 이란의 프리킥 찬스에서 상대의 준비된 플레이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심하게 흔들렸다. 이란 선수들 놓치며 수비에 균열이 일었고 이란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골 망을 갈랐다. 다행히도 이란의 슈팅은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득점으로 인정되진 않았다. 골키퍼 김승규의 실책이라고 탓하기엔 수비가 완벽하지 못했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나선 장현수는 경기 내내 아쉬움을 남겼다. 오버래핑 타이밍은 준수했지만 이란을 상대로 하기엔 크로스와 마무리가 불안해 실질적으로 도움은 되지 못했다. 오히려 상대에게 공간만 내주며 효율적인 시도라고 판단하긴 어려웠다.

한국영의 움직임도 만족스럽진 않았다. 사실 한국영의 역할이 이번 경기에서 핵심이라고 할 수 있었다. 한국영의 위치에서는 이란의 역습을 끊어주며 수비를 보호하고 미드필더진에 볼을 배급해 빌드업을 시작하는 역할이 요구됐다. 하지만 빌드업은 커녕 자신의 위치로 오는 공을 커버하는 것조차 힘들어 보였다.

전반 내내 불안한 모습을 보인 한국영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홍철과 교체투입 됐다. 후반전 홍철의 투입과 함께 오재석과 장현수가 본인의 ‘원래 위치’로 돌아갔다. 사실 이전까지 일각에서는 원래 그들이 뛰던 위치가 아니었기에 움직임이 어색한 것은 당연하다는 이야기가 계속 나왔다. 하지만 본인의 위치로 돌아갔음에도 불구하고 전반전과 다른 점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상대의 전진 패스에 오히려 발이 묶이며 소심하게 공을 처리 한 것이 기성용, 이청용, 손흥민과 같은 공격자원들의 움직임까지 고립시켰다. 수비에서 움직임이 막히다 보니 공격진에서도 이렇다 할 활약을 기대하기 힘들었다. 공격도, 수비도 어느 것 하나 시원치 않은 상황이 계속 됐다. 후반전이 계속 될수록 이란의 역습과 견고한 수비조직력에 맞서기엔 체력과 전력이 떨어졌다.

김신욱이 투입돼도 달라지는 점은 없었다. 김신욱 투입후 그 전보다는 다소 공격이 전개되는 듯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후반전에 교체된 김신욱의 플레이를 받기엔 지쳐 보였다. 후반 막판에는 김신욱 혼자 파울을 유도하고 공격을 전개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신욱의 신장을 이용해 크로스로 승부를 보는 전개도 부족했다.

한국 축구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아자디 스타디움 원정에서 42년 동안 지속된 저주를 이번에도 깨지 못했다. 하지만 아자디 스타디움이었기 때문에 패했다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 이란과 비교했을 때 슈틸리케호의 전력은 완벽하지 못했다. 그리고 슈틸리케의 회심의 카드는 이란의 전력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해 강화에 실패한 듯 보였다. 오늘 경기 패배로 슈틸리케호는 벼랑 끝으로 향하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이 선임된지 2년이 지난 지금, 이들이 월드컵 본선행을 위해 해결해야 할 본질적인 문제점은 무엇인지 되돌아봐야 할 때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Fek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