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2] ‘난형난제’ LG, KIA 꺾고 준플레이오프 진출

9회말 끝내기

[스포츠니어스 | 이승헌 기자]  힘든 승부 끝에 LG 트윈스가 준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LG 트윈스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서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1-0 승리를 거뒀다.

LG는 선발로 류제국을, KIA는 양현종을 내세웠다. 양팀의 선발 투수들이 호투를 하며 경기는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류제국은 8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고, 6회가 되서야 첫 안타를 내줄 정도로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양현종 또한 6이닝 5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지만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양팀 야수들의 호수비 역시 눈부셨다. 1차전에서 실책을 기록했던 오지환은 6회초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땅볼 처리했다. 8회초에도 내야 안타성 타구를 정확하고 강한 송구로 실점을 막았다. KIA의 노수광 또한 환상적인 수비를 선보였다. 8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양석환의 타구를 다이빙캐치로 잡아내며 이닝을 종료시켰다.

경기는 9회말에 결정났다. 선두타자 정상호가 우전안타를 쳤다. 대주자 황목치승이 초구에 기술적인 도루를 성공시키면서 무사 2루 찬스를 만들었다. 후속 타자 손주인이 고의사구로 출루했다. 하지만 문선재가 희생번트에 실패했고 대타 서상우가 우전 안타를 치며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절체절명의 순간에 타석에 들어선 김용의는 끝내기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날리며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사진 = 김용의 ⓒ LG 트윈스 제공]

already2wi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lmX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