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1] KIA, LG에 4-2 승리…2차전行 성공


[스포츠니어스|김지은 기자] KIA가 LG 트윈스를 잡고 와일드카드전을 2차전까지 끌고가는 데에 성공했다.

KIA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KBO리그 포스트시즌 LG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선발 헥터의 7이닝 1자책 호투에 힘입어 LG에 4-2 승리했다. 승부는 실책에서 갈렸다. LG 유격수 오지환이 실책 2개를 범하며 KIA에 분위기를 내주었다. 이로써 KIA는 2016 시즌을 마무리할 위기에서 살아나며 11일 LG와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놓고 진검승부를 펼칠 수 있게 됐다.

양 팀 선발 투수는 모두 호투했다. KIA 선발 헥터는 7이닝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1자책)을 기록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1회에 1사 2, 3루 위기에 몰렸지만 히메네스와 채은성을 덕아웃으로 돌려보내며 1회를 마무리했다. 그러자 2회부터 안정감을 찾았고 7회까지 KIA의 마운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2번 타순으로 상향 배치된 브렛 필이 4타수 2안타 2득점으로 맹활약했고, 나지완이 3타수 1안타 1타점으로 힘을 더했다. 노수광이 3타수 1안타 1득점을 더했다. 김선빈은 공격에서는 아쉬운 모습을 보였으나 결정적인 호수비 2개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LG 허프 역시 7이닝 동안 안타 4개만을 허용하는 역투를 펼쳤지만 오지환의 실책이 빌미가 되어 4실점 2자책을 기록하며 패전 투수가 되었다.

한편, 정규시즌 5위로 와일드카드를 치르게된 KIA는 이날 승리로 정규시즌 4위 LG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한 번 더 치르게됐다. 와일드카드 2차전은 다음날인 11일 오후 6시 30분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2차전 승리 팀은 오는 13일부터 정규시즌 3위 넥센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를 치를 계획이다.

press@sports-g.com

[사진 =  김선빈, 헥터 ⓒ KIA 타이거즈 ]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9xe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