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호의 수비, 여전히 엉성했다


중국 축구
중국 축구는 몰라보게 달라졌다. '공한증'도 이제 옛말이 됐다. ⓒ중국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강지민 기자] 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에서 대한민국은 기성용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지동원의 동점골과 손흥민의 역전골로 3-2로 승리했다.

승리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최종예선은 각 조의 1, 2위만이 곧장 월드컵 본선에 직행할 수 있다. 한국(승점 4점·1승1무·골득실 +1)은 이란(승점4점·1승1무·골득실 +2)에 다득점에서 밀려 3위에 위치해 있다. 다득점으로 승리하는 것은 물론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쳐야 본선진출에 승산이 있는 상황이었다.

소리아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한 수비진

선제골은 대한민국의 발끝에서 나왔다. 한국은 수비적으로 나선 카타르의 벽을 뚫기 위해 차분히 공격을 쌓아 올라갔다. 전반 11분 카타르의 패널티에어리어에서 손흥민이 자신의 뒤에 위치한 기성용에게 영리하게 공을 넘겼고 기성용이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침착하게 카타르의 골망을 갈랐다.

기성용의 골로 한국 공격의 포문을 여는가 했다. 하지만 선제골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선제 득점 후 5분도 지나지 않아 홍정호의 파울로 카타르에게 페널티킥을 내주며 동점골을 허용했다. 아쉬운 상황에서도 수비는 좀처럼 견고하지 못했다. 동점 이후 연이어 역습을 허용하며 위치적으로 우위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압박하는 모습은 좀처럼 찾아볼 수 없었다.

전반 45분 소리아의 역전골 과정에서 수비 문제가 여실히 드러났다. 오른쪽 측면에서 빠르게 침투하는 소리아를 처리하지 못했다. 충분히 압박을 통해 안전히 처리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소리아는 스피드를 앞세워 한국수비 진영을 완전히 따돌렸고 육탄방어를 펼쳤지만 1-2로 전세가 뒤집히며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화력 타오를수록 흐트러지는 수비 조직력

후반전에 나선 한국은 지동원과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3-2로 재역전해 승점 3점을 추가했다. 한국은 지난 9월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최종예선 1차전에서도 똑같이 3-2로 간신히 승리했다. 손흥민의 선제골을 비롯해 이청용과 구자철의 연속골로 3-0 대승을 거두는가 했다. 하지만 연속골 이후 연달아 두 골을 허용하며 막판 수세에 몰렸다.

이때도 선제골의 주인공은 한국이었다. 대표팀은 선제골의 기쁨은 먼저 느끼긴 했지만 득점 이후 더욱 단단하게 조율되지 못했다. 화력이 타오를수록 집중력과 조직력은 흐트러졌다. 느려지고 둔해진 수비의 움직임을 간파한 상대는 공격의 속도를 높여 역습을 시도했다. 빠른 역습에 불안한 처리가 계속 연출됐고 실점의 빌미가 됐다.

득점에 비해 빠르게 실점하는 고질적인 문제는 분명 슈틸리케호가 보완해야할 점이자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을 위해 남은 일정동안 반드시 극복해야 할 숙제다. 경기가 더해질 수록 팀들의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득점한 지동원, 기성용, 손흥민등 쟁쟁한 공격자원들에 힘입어 원톱 걱정은 한시름 덜어놓게 됐다. 다만 이들의 밑에서 든든히 받쳐줄 수 있는 수비를 갖춰야 슈틸리케호가 더욱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godjimi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62M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