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에 음료수 캔 투척 팬, 현지 중계진 “멍청이”

김현수

[스포츠니어스 | 한현성 기자] 미국 현지 언론도 이 팬에게 적극적으로 비난했다.

5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아메리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김현수는 토론토 팬이 던진 음류수 캔에 얼굴을 맞을뻔한 위험한 상황이 연출됐다.

7회말 2사 상황에서 토론토의 대타로 나온 업튼 주니어가 친 공이 좌측 담장을 향해 날라갔다. 볼티모어의 좌익수로 선발출전한 김현수는 담장 앞에서 뜬 공을 잡았다. 이 때 관중석에서 날라온 음료수 캔이 김현수의 얼굴 옆을 스쳐 지나갔다. 김현수의 옆에서 중견수를 보던 애덤 존스는 곧바로 관중석을 향해 소리 쳤고 벅 쇼윌터 감독은 곧바로 경기장으로 나와 심판에게 항의했다.

이 경기를 중계하던 현지 중계진은 그 팬에게 “멍청이”라는 표현을 서슴없이 사용했고 현지 팬들도 적절한 표현이라고 입을 모았다. 해당 팬은 즉시 현지의 경찰과 함께 경기장을 나섰다. 경기는 연장 11회 말에 나온 에드윈 엔카나시온의 끝내기 홈런으로 토론토의 승리로 돌아갔다. 김현수는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han2som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F0F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