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인천, 경기 당일 경기장 사정으로 취소


상주상무 ⓒ 상주상무 공식 홈페이지 제공

[스포츠니어스 | 한현성 기자] 17일 오후 4시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예정이있던 상주 상무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현대 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0라운드 경기가 당일 취소됐다. 상주는 오늘 경기가 열릴 상주 시민운동장 잔디 보식 공사를 휴식기간동안 진행을 했으나, 금일까지 보식 공사를 완료하지 못 했다.

K리그 경기감독관은 직접 운동장을 확인하고 경기 진행에 대한 미흡함을 느꼈고 당일 경기를 취소했다. 이와 같은 일은 2006년 포항 건설노조 파업으로 인한 경기장 폐쇄 이후 10년만의 일이라 K리그 팬들은 크게 실망하고 있다.

경기는 18일 원정팀이었던 인천의 홈구장에서 다시 열린다. 인천에는 호재가 될 수 있다. 최근 홈에서 FC서울을 꺾으며 분위기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런 인천의 홈 2연전은 탈꼴지에 대한 희망을 심어줄 수 있기에 충분하다.

han2som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92V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