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11번째 시즌 100만 관중 돌파 ‘韓 프로 스포츠 최초’

잠실구장 LG 트윈스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대기록을 세운 날, 기분좋은 승리로 자축한 LG 트윈스였다.

LG 트윈스가 한국 프로 스포츠 사상 최초로 ’11번째 시즌 100만 관중 돌파’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명실상부한 KBO리그 최고 인기 구단임을 증명한 셈이다.

LG는 16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전에서 시즌 6번째 매진(26,000명)과 함께 올 시즌 총 관중 수 100만 돌파에 성공했다(102만 170명). 지난 1993년 처음으로 한 시즌 100만 관중 돌파(1,154,308명)에 성공한 이후 11번째 100만 관중 시즌이다. 또한 2010년 이후로는 7년 연속 100만 관중 돌파다.

대기록을 세우는 날 LG의 야구도 신바람을 내며 자축했다. 포스트시즌 진출이 걸려 있는 중요한 승부인 KIA와의 연전 마지막 날 경기에서 투수진들의 연이은 호투에 힘입어 3-1로 승리를 거두고 4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wisdragon@sports-g.com

[사진 = 잠실 야구장 ⓒ LG 트윈스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aJa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