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승우’ 구보, 15세로 도쿄FC 입단

구보 ⓒ 바르셀로나 공식홈페이지
구보 ⓒ 바르셀로나 공식홈페이지

[스포츠니어스 | 강지민 기자] 일본의 이승우로 불렸던 구보 다케후사(이하 구보)가 J리그에 진출하게 된다.

지난 2011년 구보와 바르셀로나 유스팀의 계약 소식으로 일본 축구계가 들썩였다. 15세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드리블 능력과 개인기로 유럽에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 됐다.

하지만 지난해 4월 국제축구연맹(FIFA)이 바르셀로나에 내린 징계때문에 일본으로 복귀하게 됐다. 백승호, 이승우, 장결희와는 달리 더 어린 나이 탓이다.

일본 귀국 후 구보는 J리그에 합류하기위해 훈련에 매진했다. 그리고 13일 니칸 스포츠는 “FC 도쿄 18세 이하 팀에서 활약하던 구보가 성인 팀에 합류하기 위해 등록한다”고 보도했다.

FC 도쿄는 오는 16일까지 구보의 1군 진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만약 구보가 FC도쿄에 합류하게 된다면 2004년 3월에 데뷔한 모리모토 다카유키처럼 15세에 프로 선수 생활을 하게 된다.

[사진 = 구보 ⓒ 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godjimi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6Fl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