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헥터 14승-김주형 3타점’ KIA, kt 꺾고 2연패 탈출


헥터

[스포츠니어스|박소영기자] KIA 타이거즈가 9회 공방 속에서 kt위즈를 4-2로 꺾고 5위 자리를 지켰다.

KIA가 11일 수원kt위즈 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kt와의 경기서 선발 헥터의  8⅓이닝 7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 호투와 김주형의 2안타 3타점 맹활약에 힘입어 승리했다. 헥터는 이 경기로 14승을 수확했다. KIA는 LG 트윈스와 공동 5위를 유지했고 4위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차를 0.5게임차까지 줄였다. 한편 kt 선발 정대현은 8⅓이닝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최다 이닝을 소화하며 KIA 타선을 막아냈지만 타선의 침묵으로 시즌 8패째를 떠안았다.

선취점은 기아의 몫이었다. KIA는 2회 선두 타자 이범호가 2루타를 치고 득점권에 진루한 뒤 김주형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그런데 이후 KIA 타선이 kt 선발 정대현의 공을 제대로 공략하지못했다. KIA가 4회 1점차 살얼음판 승부에서 도망갈 기회를 만들었다. 4회 서동욱의 볼넷, 김주찬의 2루타로 무사 2, 3루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이범호의 유격수 땅볼 때 서동욱이 홈에서 아웃됐고 이어 필이 병살타를 쳐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1점차 승부는 9회에 깨졌다. KIA는 9회초 선두타자 이호신이 kt 선발 정대현을 상대로 2루타를 때려냈다. 이어 서동욱의 희생번트와 김주찬의 적시타로 이호신이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여기서 kt는 마운드를 정대현에서 고영표를 교체했다. KIA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이범호의 볼넷, 상대 폭투로 만들어진 2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필의 유격수 땅볼로 3루 주자 김주찬이 아웃됐지만 그 사이 필이 2루까지 진루해 2사 2, 3루가 됐다. 이후 김주형의 2타점 적시타를 더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4-0까지 도망가는 2타점이었다.

하지만 경기는 여기서 그냥 끝나지 않았다. KIA 선발 헥터는 9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kt는 헥터를 상대로 내야안타 2개와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대타 이진영이 파울홈런을 친 뒤 중전안타로 2타점을 올리며 2-4로 따라갔다. 결국 KIA는 선발 헥터를 내리고 마무리 임창용을 마운드에 올렸다. 계속된 1사 1, 2루 상황서 마무리투수 임창용이 견제 실책으로 주자에게 한 베이스씩을 더 허용했다. 이어 임창용이 남태혁을 삼진으로 처리하고 대타 오정복을 고의 4구로 내보내 2사 만루 상황이 되었다. 여기서 임창용은 이해창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승리로 마무리하며 10세이브를 달성했다.

s9178815s@sports-g.com

[사진 =  헥터 ⓒ 기아 타이거즈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hQQ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