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심에 당한 日, “타대륙 심판 추진도 고려해 볼 것”


한국은 일본과 대등하게 싸울 수 있을까. ⓒ일본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강지민 기자] 일본 스포츠지 ‘스포츠호치’는 5일 (한국시각) 일본축구협회(JFA)가 ‘타대륙 심판 섭외’를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은 지난 1일에 열린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B조 1차전에서 어이없는 오심으로 역전패 당했다. 이에 JFA회장 다지마 고조는 4일 도쿄 JFA하우스에서 가진 심포지엄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유럽 등 타 대륙 심판들이 주심을 보도록 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발표했다.

각국 협회 주관으로 치러지는 평가전에선 심판 출신에 큰 구애를 받지 않지만 하지만 대륙 연맹 주관 공식 대회는 해당 대륙 출신 심판진이 경기를 진행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골 하나를 놓친 일본은 이번 오심에 날을 세웠고 JFA는 아시아축구연맹(AFC)과 국제축구연맹(FIFA)에 항의 서한을 보내며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일본축구국가대표팀ⓒ일본축구협회]
godjimi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JGC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