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나, 30년 만에 “너는 내 아들” 친자 인정

디에고 마라도나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신의 손’ 디에고 마라도나(56)가 결국 아들의 존재를 인정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30년 만이다.

마라도나가 아들임을 인정한 마라도나 주니어는 1986년생으로 마라도나와 이탈리아 여성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 때부터 마라도나 주니어의 친자 논란은 시작됐다. 마라도나가 그를 아들로 인정하지 않기 시작하면서 온갖 루머와 법적 공방이 이어졌다.

1992년에 이탈리아 법원이 마라도나에게 양육비를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고, 2003년에도 마라도나 주니어가 친자라는 판결이 내려졌지만, 마라도나는 끝까지 인정하지 않았다. 이탈리아 법원이 유전자 검사에 응하라고 요구했지만, 수 년 간 이를 거부하기도 했다.

하지만 심경에 변화가 생겼을까. 29일(현지시간)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라도나 주니어는 내 아들이다”고 밝혔다. 30년 간 이어져 온 논란에 종지부를 찍는 순간이었다.

한편, 아버지의 유전자를 이어 받아서일까. 마라도나 주니어 역시 축구선수로 활약해왔다. 2003년 16세의 나이로 스코틀랜드 팀에 입단한 이후 주로 이탈리아에서 선수 생활을 해왔다. 2012년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 근처의 4부리그 팀에 입단해 아버지의 모국에서 생활하기도 했다.

[사진 = 마라도나 ⓒ Alexandr Mysyakin]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rfp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