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DL, 현지 언론은 “손목 수술 할 수도…”


박병호

[스포츠니어스 | 박소영 기자]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수술대에 오를 수도 있다는 미네소타 지역 언론의 전망이 나왔다.

미네소타 지역지 ‘트윈시티닷컴 파이오니어 프레스’는 22일 미네소타 지역 연고 프로 스포츠팀들의 소식을 보도하며 박병호의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박병호가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타율 0.191, 미네소타 산하 트리플A 구단 로체스터 레드윙스 0.224를 기록하고 있다”고 박병호의 성적을 언급하며 “박병호는 손에 문제를 안고 있다.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현재 상황을 요약했다.

박병호는 손목통증때문에 지난 11일 트리플A 경기를 마지막으로 타석에 들어서지 못하고 있다. 16일부터 부상자명단(DL)에 올랐다. 박병호는 지난 2월 미네소타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때부터 손목 통증을 안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부상을 참고 출전했지만 통증이 재발했고, 6월부터 강속구에 대처하지 못하면서 깊은 타격 부진에 빠졌다. 강속구 대응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진 원인이 손목 통증에 있다는 분석이다.

로체스터는 다음달 6일 르하이 밸리전을 마지막으로 올 시즌을 마감한다. 박병호가 시즌 종료에 앞서 복귀할지, 아니면 다음달 2일 40인 로스터로 확장되는 메이저리그 무대에 다시 올라설지는 좀 더 기다려 봐야 한다. 만약 수술을 받게 된다면 9월 확장 로스터 때에도 메이저리그 복귀가 사실상 힘들 전망이다.

s9178815s@sports-g.com

[사진= 박병호 ⓒ 로체스터 레드윙스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Lme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