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리시브 불안’ 여자배구, 4강행 좌절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40년 만의 여자배구 메달은 결국 리시브에 의해 발목 잡히고 말았다.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16일 밤(한국 시간) 브라질 마라카냥지뉴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에서 네덜란드에게 세트 스코어 1-3(19-25, 14-25, 25-23, 20-25)으로 패배했다.

비교적 만만한 상대로 여겨졌던 네덜란드지만, 한국은 스스로의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해 무너졌다. 조별예선부터 지적되어 온 리시브 불안이 어김없이 8강전에서도 드러났다. 리시브가 불안하니 그 다음 동작인 토스와 스파이크까지 원활한 흐름이 이어지질 못했다.

그나마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배구선수인 김연경이 분전했다.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7점을 올렸다. 하지만 그녀 혼자서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네덜란드의 공격 전개는 시원했던 반면, 한국의 공격 전개는 답답하고 불안했다.

네덜란드는 공수에서 고른 활약을 보여주며 한국을 압도했다. 두 자릿수 점수를 올린 선수가 4명일 정도로 고른 득점 분포를 보여줬다. 유일하게 패배한 3세트에서만 서브 리시브가 흔들렸을 뿐, 이번 경기에서 네덜란드가 보여준 모습은 전형적인 강팀의 모습이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8강전 상대가 네덜란드로 결정되어 안도했던 한국이었지만, 결국 넘지 못한 것은 상대가 아닌 우리 자신이었다. 이렇게 40년 만의 메달은 4년 뒤로 미뤄야만 했다.

[사진 = 김연경 ⓒ 대한배구협회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uuq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