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피파온라인’ 프로게이머 영입 ‘e-Sports 진출 선언’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성남FC가 K리그 구단 최초로 e-sports 시장에 진출한다.

성남FC는 보도자료를 통해 EA SPORTS™ FIFA 온라인3(제작사 일렉트로닉 아츠, 배급사 넥슨, 이하 FIFA 온라인 3) 게이머를 영입, e-sports 시장에 새롭게 진출한다고 밝혔다.

인기 스포츠게임 ‘EA SPROTS™ FIFA 프랜차이즈’를 계승한 온라인 축구게임인 FIFA 온라인 3는 국내 1200만 회원 수를 가지고 있는 축구게임으로 대한민국 외에도 중국,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폴,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권역으로도 서비스가 제공되어 세계적으로 저변이 넓다.

따라서, 성남은 축구를 매개로 하는 강력한 홍보마케팅 플랫폼을 구축하고, 아시아 권역으로의 다양한 마케팅 강화를 위해 구단 사무국 내에 e-sports 지원단을 구성하고 FIFA 온라인 3 선수를 영입 및 지원하기로 했다.

성남FC 구단발전위원회(위원장 서해성 교수) 위원들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번 사업은 e-Sports 선수 영입으로 그 출발을 알렸다. 성남은 “구단 소속 첫 번째 e-Sports 선수로 축구게임 경력 10년 차의 베테랑 김정민(28)을 영입한다”고 밝혔다.

FIFA 온라인 3 유저들에게 이름이 널리 알려져 있는 김정민은 ‘게임 국가대표’ 출신. 지난 7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EA Champions Cup 2016 Summer’에 한국 대표로 출전해 우승을 이끈 바 있다.

김정민은 성남과의 계약으로 앞으로 국내외 e-Sports 경기 출전 시 성남FC의 유니폼을 착용하고, 성남FC로 팀을 지정해 출전하게 된다(단, 선수 구성은 임의대로 가능). 성남은 선수의 훈련과 공식 대회 출전을 지원할 예정이다.

성남은 김정민 외에도 추가로 선수를 영입하겠다는 계획. 올 하반기의 성과를 토대로 e-Sports 지원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이 중에는 팀제 프로리그 출범 시 리그 참가를 위한 e-Sports 팀 창단도 검토 사항에 포함되어 있다.

한편, 성남은 오는 17일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26라운드 전남과의 홈 경기에 앞서 e-Sports 사업지원단 발족과 함께 김정민의 입단식을 가질 예정이다.

[사진 = 김정민 ⓒ 성남FC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T14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