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파죽지세 9연승, 야구 정설도 거스른 우주의 기운

[스포츠니어스 | 이승헌 기자] 야구는 흐름의 싸움이다. 그래서 보통 실책이 3개 이상 나오면 경기를 이기기 힘들다는게 정설이다. 하지만 LG가 4개의 실책을 스스로 극복했다.

LG트윈스는 12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6-5로 승리하며 연승을 이어갔다.

선취점은 NC가 가져갔다. 1회 부터 LG  정성훈의 실책이 나왔다. 이어서 조용훈이 볼넷을 골랐고 박석민이 3점홈런을 쳤다.

연승을 하고 있는 팀 답게 LG는 2회에 바로 추격을 시작했다. 선두타자 오지환의 볼넷과 정성훈의 중전 안타, 이형종의 우익수 플라이로 1사 1,3루를 만들었다. 양석환의 적시타와 임훈의 2루 땅볼로 2점을 따라갔다.

한 동안 소강상태가 이어졌다. 6회말 유강남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장현식의 폭투로 2루까지 진루했다. 오지환의 타구를 2루수 박민우가 잘 잡았으나 송구과정에서 실책이 나오며 유강남이 득점했다. 정성훈의 번트로 1사 3루에서 이형종이 중견수에게 희생플라이를 날려보내며 4-3으로 리드를 잡았다.

8회에는 LG가 실책이 2개를 기록하며 NC가 5-4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최근에 타격 페이스가 좋은 오지환이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패는 9회에 결정됐다. 9회말 1사후 안익훈과 손주인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어서 박용택이 끝내기를 치며 9연승을 확정했다.

LG의 9연승 기록자체도 중요하지만 실책4개를 기록하고도 이겼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

[사진 = 박용택 ⓒ LG트윈스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mWX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