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 7이닝 10K 8승’ SK, 4위 수성


[스포츠니어스 | 박소영 기자] SK는 1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선발 켈리의 7이닝 10탈삼진 3실점 호투에 힘입어 9-5로 승리했다.

선발 켈리는 오늘 호투를 통해 시즌 8승(5패)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고메즈가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으며 정의윤, 김동엽, 김재현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이로써 주중 KT와의 2연전을 모두 잡은 SK는 4위자리를 지켰고 KT는 무려 8연패의 수령에 빠지며 최하의 탈출에서 더 멀어졌다.

선발로 나선 켈리는 2회에 3실점하며 불안하게 시작했으나 나머지 이닝에서는 6이닝 1피안타 10탈삼진의 위력투를 보였다.  켈리는 4회 2아웃 이후 이해창부터 5회 이대형 오정복 박기혁까지 네 타자 연속 탈삼진을 잡아냈다. 그 뿐 만이 아니었다. 6회 유민상, 김선민, 7회 김연훈, 이해창, 박기혁까지 다섯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요리하며 7이닝을 가볍게 끝마쳤다.

종전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이 8개였던 켈리는 이 날  처음으로 두 자릿수의 탈삼진을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선발로 복귀한 고메즈가 1회 선두타자 홈런을 포함해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고, 4번타자 정의윤도 2안타 2타점으로 맹타를 보여줬다. 또한 SK의 기대주인 내야수 박승욱은 KT 조무근의 빠른 공을 공략해 우중간 2점 홈런을 만들어냈다. 이 홈런은 박승욱의 프로 대뷔 첫 홈런임과 동시에 팀의 승리를 굳히는 홈런이었다.

반면, KT는 선발 라이언 피어밴드가 6이닝 7실점 5자책 6탈삼진을 기록하고 내야진이 수비에서 아쉬움을 보이면서  7연패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피어밴드의 투구내용도 좋지 않았지만 수비 지원을 전혀 받지못하면서 대량 실점했다. KT는 9-3으로 지고있던 9회 2점을 뽑아내며 반격에 나섰지만 6점의 점수차는 너무 컸다.

s9178815s@sports-g.com

[사진 = 메릴 켈리 ⓒ SK와이번스]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Wvu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