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윤석민, 퓨처스서 1이닝 무실점 2K…최고구속 135km


[스포츠니어스 | 박소영 기자] KIA 타이거즈의 우완투수 윤석민이 어깨 통증 이후 4번째 퓨처스 실전 등판에 나서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윤석민은 10일 함평 기아챌린저스필드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 퓨처스리그 경기에 선발등판했다. 이날 윤석민은 21개의 볼을 던지며 1안타 1볼넷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하나의 아웃카운트를 잡은 뒤 정경운에게 볼넷, 이성열에게 내야안타를 내주며 1사 1,2루 위기를 맞았지만 김회성과 조인성을 연속 삼진처리하며 이닝을 끝마쳤다.

직구 스피트는 최고 135km로 경기 중 129~135km를 오갔다. 윤석민은 지난 4월 17일 넥센전 완투패(9이닝 2실점) 이후 어깨 염증 및 통증 재발로 재활을 해오다가 첫 복귀 경기를 가졌던 지난달 27일 고양다이노스전 2이님 무실점을 시작으로 며칠 간격으로 등판에 나서고 있다. 7월 31일 sk와이번스전(2⅔이닝 2실점), 6일(1이닝 무실점)까지 이번으로 4번째 실전등판했지만 직구 구속이 본궤도에 오르지 않고 있어 KIA로서는 고민이 많아지고 있다.

10일 두산전을 앞두고 윤석민의 실전 등판 내용과 구속을 전해들은 김기태 감독은  “스피드가 너무 안 나온다. 이제는 본인이 어떻게 해야할 지 심각하게 고민을 해야 한다”고 말하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또한 “복귀 시기는 조금 더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는 김 감독은 “2군에서도 ‘당장 1군에 올려도 좋다’는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다. 김기태 감독은 이후 윤석민을 두고  “시기적으로 앞에서 던지기는 힘들 것 같다”라며 선발보다는 중간계투로 뛸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시사했다.

한편, KIA는 지난 5일 삼성 라이온즈전 패배로 5위로 내려앉은 이후 닷새만에 4위자리를 탈환했다.

s9178815s@sports-g.com

[사진 = 윤석민 ⓒ KIA 타이거즈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oCF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