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멕시코 ‘핵심자원’ 부상, 한국전의 최대 변수?


[스포츠니어스|한현성 기자] 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8강행이 한 발 더 가까워진 것일까?

멕시코 축구협회에 따르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멕시코 축구 대표팀의 핵심자원인 ‘오리베 페랄타’와 ‘로돌포 피사로’가 부상으로 인해 팀의 전력에서 이탈할 것이라고 밝혔다.

8일 오전(한국시간)에 열린 피지와의 남자 축구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페랄타는 코뼈 골절, 피사로는 오른쪽 종아리뼈 부상을 당했다. 특히, 페랄타의 전력 이탈은 멕시코에게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페랄타는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멕시코의 와일드카드 선수다. 그는 독일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골을 기록하며 최상의 경기 감각을 유지 중이었다.

한편, 한국(1승 1무, 골득실+8)은 멕시코(1승 1무,골득실+4)와 승점(4점)은 같으나, 골득실에 앞서 C조 선두에 올라 있다. 혹여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한국이 멕시코에게 패배를 기록 한다면, 이후 다양한 경우의 수를 따져 봐야 하는 일이 생긴다. 따라서, 한국은 다가오는 멕시코전에서 끝까지 방심하지 않고 경기에 임해 8강행을 확정 지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horsee2@naver.com

[사진 = 신태용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 ⓒ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Tvu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