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티에레즈 4골’ 멕시코, 피지 상대로 5-1 승리

[스포츠니어스 | 강지민 기자] ‘디펜딩 챔피언’ 멕시코가 4골을 넣은 에릭 구티에레즈의 활약으로 피지에 5-1 대승을 거두며 첫 승을 신고했다.

8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축구 C조 예선 2차전에서 멕시코와 피지가 맞붙었다. 멕시코는 앞서 지난 1차전에서 독일과 2-2로 비기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피지를 상대로 1승을 추가하며 1승 1무로 승점 4점을 챙겼다. 5골을 뽑아낸 멕시코지만 한국에게 골득실에서 밀려 C조 2위에 안착한 상태다.

양 팀 다 최선의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피지는 호주 A리그에서 활약 중인 크리시나를 최전방에 내세웠다. 멕시코는 지난 독일전과 같은 라인업으로 구성했다. 페랄타, 부에노, 로자노, 피사로 등을 멕시코의 1선에 포진시키며 이들의 활약으로 초반부터 피지를 압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했다.

하지만, 경기 초반 멕시코의 예상과는 다르게 진행됐다. 피지가 멕시코보다 볼 점유율에서 우위를 점하며 공격 빈도를 높였다. 피지의 움직임은 저돌적이었다. 전반 4분 피지의 휴즈가 헤딩으로 멕시코 골문을 위협했다. 반면 멕시코는 최전방 공격수들을 향해 부정확한 패스가 이어졌고, 전체적인 팀 움직임이 가벼워 보이지만은 않았다.

피지의 초반 전술은 이른 시간 빛을 발했다. 전반 10분 역습 과정에서 베레보우가 올린 롱 패스를 쇄도하던 크리시나 머리에 맞히며 그대로 골키퍼 키를 넘겨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피지의 올림픽 본선 첫 골이라는 역사적인 기록의 주인공이 탄생한 순간이었다.

선제골을 허용한 멕시코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페랄타를 향해 공을 띄웠지만 제대로 분위기를 탄 피지에 번번히 막혔다. 오히려 몇 차례 피지에게 역습을 허용하며 고전했다. 멕시코는 전반 44분 구티에레즈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어가며 아쉽게 동점골 사냥에 실패했다. 전반전은 이대로 피지가 1-0으로 앞서면서 마무리 됐다.

하프타임동안 전력을 다듬은 멕시코는 후반 시작 3분만에 간절했던 동점골을 터트리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구티에레즈가 측면에서 날아온 크로스를 잡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멕시코는 경기 흐름을 주도하며 추가골을 위해 박차를 가했다.

그리고 후반 10분 추가골이 터졌다. 이번에도 구티에레즈였다. 페랄타의 패스를 이어받은 구티에레즈는 강력한 왼발 슈팅을 꽂았다. 공은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는가 싶었지만 굴절되며 골대 안으로 떨어졌다. 구티에레즈의 역전을 알리는 축포와 함께 스코어 뒤집기에 성공한 멕시코는 후반 13분 구티에레즈가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점수를 더 벌렸다. 시스네로가 연결해준 패스를 패널티 에어리어 문전에 있던 멕시코의 수비를 무력화시키는 저돌적인 침투로 가볍게 밀어 넣었다.

멕시코는 멈추지 않고 공격의 고삐를 더욱 당겼다. 후반 22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한 골을 더 추가했다. 높게 띄운 공을 페랄타 머리로 문전에 떨궜고, 서 있던 살세도가 골키퍼와 수비 사이의 공간으로 공을 밀어 넣으며 절묘하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어 후반 28분에는 페랄타의 센스가 돋보이는 연계로 구티에레즈가 공을 잡아 감각적인 로빙 칩슛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자신의 4번째 골을 기록했다.

경기 막판까지 멕시코는 점수 차를 더 벌리기 위해 공격을 멈추지 않았지만 구티에레즈의 로빙슛 골을 마지막으로 경기를 마무리됐다. 피지는 교체카드를 이용해 재역전을 기대했지만 크리시나의 선제골 이후 멕시코 골문을 여는데 실패했다. 결국 경기는 멕시코의 5-1 승리로 마무리됐다.

[사진 = 에릭 구티에레즈 ⓒ MBC 중계화면 캡쳐]

godjimi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uOE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