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C
Seoul, KR
토요일, 2018년 2월 24일

‘숙원’ 8강 진출 노리는 제주국제대 주장의 공약은?

몇 번을 넘어졌다. 하지만 다시 일어나서 도전한다. 이제 또 한 번의 재도전이 시작되려고 한다. 8강 진출에 도전하는 제주국제대의 이야기다. 제주국제대는 21일 휴식을 취하고 가벼운...

아산 김민균과 같은 듯 또 다른 동생, 관동대 김민우

"거 참, 형이랑 아주 판박이네 판박이야." 20일 통영 산양스포츠파크에서 열리고 있는 제 54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 가톨릭관동대와 중앙대의 경기를 지켜보던 한 스카우트가 이렇게 중얼거렸다. 그의 시선은...

광주대 ‘특급 조커’ 안도형 “라이벌 없다, 우리가 우승”

특급 조커 광주대 안도형(3학년)이 소속 팀을 16강에 진출시켰다. 우승하겠다는 당찬 포부는 덤이었다. 20일 통영 산양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제 54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춘계연맹전) 32강전에서 광주대는 조 1위로 토너먼트에...

‘돌풍’ 가톨릭관동대 김형열 감독의 ‘스스로 축구’ 예찬론

가톨릭관동대 돌풍의 비결은 '전략'과 '스스로 축구'였다. 가톨릭관동대가 일을 냈다. 경상남도 통영에서 열리고 있는 제 54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 32강에서 가톨릭관동대는 강호 중앙대를 승부차기 접전 끝에 꺾고...

“한 골에 10만원” 관동대의 특별한 선방 수당

20일 경상남도 통영의 산양스포츠파크. 제 54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이 열리고 있는 이곳에서는 한창 32강전 가톨릭관동대학교와 중앙대학교의 경기가 펼쳐지고 있었다. 두 팀은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한국대학축구연맹 깃발

‘돌풍’ 가톨릭관동대, 중앙대마저 꺾고 16강 진출 성공

'돌풍의 팀' 가톨릭관동대학교가 중앙대학교마저 꺾었다. 20일 통영 산양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제 54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 32강전에서 가톨릭관동대는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중앙대를 꺾고 16강전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

수원FC 정우근 “11년 해외 생활, 전화 한 통에 정리했다”

11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선수가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수원FC가 영입한 공격수 정우근이다. 그는 고등학생 시절 해외로 떠나 브라질에서 5년, 태국에서 6년을 생활했다. 그렇기에...

시드니FC 감독, “모닝콜과 같은 경기였다”

"모닝콜(Wake-up call)과 같은 경기였다." 시드니FC를 이끄는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이 수원 삼성에 0-2로 패배한 2018 AFC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예선 1차전에 대해 이같이 말했으며 "지금 수준보다...
FC안양 심우연

[공식] 심우연, FC서울 떠나 FC안양 이적 확정

심우연이 K리그1(K리그클래식) FC서울을 떠나 K리그2(K리그 챌린지) FC안양 유니폼을 입게 됐다. FC안양은 오늘(15일) “심우연이 FC안양 입단을 확정지었다. FC서울에서 계약 기간이 만료돼 FA(자유이적)으로 안양에 입단하게 됐다”고...

멜버른 감독, “울산전 동점? 훌륭한 노력의 성과”

멜버른 빅토리를 이끄는 케빈 머스캣 감독이 팀의 노력을 칭찬했다. 13일 멜버른 랙탱글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ACL) F조 1라운드에서 멜버른 빅토리는 울산 현대를 상대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