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C
Seoul, KR
목요일, 2017년 10월 19일
안산 이흥실 감독

안산 이흥실 감독의 속삭임, “뭐 어때 단 둘인데”

"뭐 어때? 단 둘인데." 15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안산 그리너스와 아산 무궁화의 경기에서 안산은 후반 아산 이재안에게 선제 결승골을 내주며...
아산 송선호 감독

아산 송선호의 풀리지 않는 고민, “세밀함이 부족해”

아산 무궁화 송선호 감독이 짜릿한 승리에도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15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안산 그리너스와 아산 무궁화의 경기에서 아산은 후반...

수원 서정원 “조나탄 잘해줘 다행… 슈퍼매치 준비해야”

서정원 감독이 조나탄의 화려한 복귀를 칭찬했다. 승리를 거둔 서정원 감독의 시선은 슈퍼매치를 향해 있었다.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4라운드에서 수원 삼성은 울산...

울산 김도훈, “밖에서 싸워주지 못해… 선수들은 잘했다”

울산 김도훈 감독이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4라운드에서 울산 현대는 이영재의 자책골과 조나탄의 페널티 킥 골로 인해 수원 삼성에...

‘조나탄 복귀골’ 수원삼성, 울산에 2-0 쾌승

조나탄이 패널티 킥 골로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수원은 울산 이영재의 자책골과 조나탄의 골로 스플릿 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이재안 선제 결승골’ 아산, 안산 1-0 제압

아산 무궁화가 하루 만에 3위 자리를 되찾았다. 15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안산 그리너스와 아산 무궁화의 경기에서 아산은 후반 터진 이재안의...

K리그 찾은 폴 포츠, 그가 먼저 수원에 제안했다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울산 현대의 경기가 열렸다. 전반 45분이 지나자 선수들과 함께 뛰던 주심이 전반 종료 휘슬을 불었다. 프렌테 트리콜로의 응원가로 가득했던...
아산 송선호

아산 송선호의 영업 아닌 영업, “얘들아 군대 일찍 오렴”

'군경 팀' 아산 무궁화 송선호 감독이 K리그 선수들에게 애정어린 조언을 건넸다. 15일 안산 그리너스와 아산 무궁화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아산 송선호 감독은 최근...

수원FC 조종화, “대행 기간 동안 성숙한 지도자가 될 수 있었다”

조덕제 감독에 이어 수원FC 조종화 대행이 수원FC를 떠난다. 14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34라운드에서 수원FC는 이정협에게 페널티 킥 골을 헌납하며 부산 아이파크에...

부산 벤치에 故 조진호 감독 자리는 비워져 있었다

부산 벤치에 故 조진호 감독의 자리는 비워져 있었다. 14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34라운드에서 부산 아이파크는 이정협의 페널티 킥 골로 수원FC에 1-0으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