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 C
Seoul, KR
일요일, 2017년 8월 20일

대전 서명원이 물건이 될 만한 8가지 이유

K리그는 1990년대 말 이후 고등학교를 갓 졸업하고 혜성처럼 등장한 선수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앳된 얼굴의 고종수와 이동국이 K리그에 막 입성해 경험이 풍부한 어른(?)들을 농락하던...

‘숨은 원석’ 오재석, 슈틸리케호 풀백 고민 해결?

오재석은 1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에서 국가대표에 첫 승선해 A대표팀 경력에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최종 관문을 나서기 시작하는 울리...

배드민턴 고의 패배와 K리그의 ‘카드 세탁’

요새 2012 런던올림픽 때문에 살 맛 난다. 연일 들려오는 감동적인 이야기에 가슴이 뭉클하다. 메달도 메달이지만 부상을 당하던 순간까지 바벨을 놓치 않던 역도 사재혁의 이야기는...

“검은 돈 건넸다” 해외 언론도 전북 징계 대대적 보도

해외의 수많은 언론들도 전북현대의 징계 결과를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었다. 프로축구연맹은 30일 전북현대의 스카우트가 심판에게 돈을 건넨 사실에 대해 제재금 1억 원과 승점 9점 삭감을...

인천 이기형 감독, “PK 실축은 경기 일부… 가장 힘든 건 웨슬리”

인천유나이티드 이기형 감독이 “누구보다 가슴 아파할 선수는 웨슬리”라면서 페널티킥을 실축한 웨슬리를 위로했다. 이기형 감독은 1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전북현대와의...
수원삼성 빅버드 경기 전 모습

한 바퀴 돈 K리그 클래식, ‘득’보다 ‘실’이 더 많았다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의 첫 번째 레이스가 지난 주말 마무리되었다. 12개 구단이 모두 한 번씩 맞붙었다. 스플릿 라운드를 제외한 1/3 일정을 소화한 상황에서...

‘왕의 귀환’ 하대성, 81번째 슈퍼매치에서 서울을 승리로 이끌다

하대성이 돌아왔다. 서울은 81번째 슈퍼매치에서 하대성과 윤일록의 골에 힘입어 수원에 2-1로 승리했다. 하대성은 중원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주며 골도 기록했다. 그야말로 '왕의 귀환'이었다. 어느덧 81번째...

정성훈은 미안해 할 필요가 없다

지난 일요일(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서울과 전북의 경기를 직접 봤다. 경기 30분 전 발표되는 선발 명단을 보고 전북 전술이 무척 공격적일 것이라고...
학교 축구

[김현회] 학교에서 축구할 때 꼭 있는 애들 베스트11

학창시절 기억을 떠올리면 축구를 빼놓을 수가 없다. 체육시간이고 점심시간이고 심지어는 쉬는시간이고 축구를 했다. 그때는 그냥 애들하고 뛰어 노는 게 좋았다. 졸업을 하고 군대에...
울산 조수혁

‘레벨 발언 논란’ 조수혁, “인천 팬 야유도 즐겼다”

울산현대 조수혁이 친정팀 팬들의 야유에 대해 “이 상황을 즐겼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3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2017 K리그 클래식 8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울산현대의 경기에 선발로...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