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C
Seoul, KR
목요일, 2017년 10월 19일
심제혁

성남 박경훈의 쓴소리 “심제혁, 축구에 미쳐야 산다”

한창 K리그 챌린지 승격 플레이오프 경쟁 중인 성남FC, 최근 고민은 22세 룰,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심제혁이다. 최근 성남의 경기에서 가장 눈에 띄는 존재는 골...
전북-서울 입장 모습

자괴감에 빠진 K리그… 탈출구 안 보인다

정치적 수식어인 ‘잃어버린 X년’이 K리그에도 적용되고 있다. 한국 축구의 근간인 K리그가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주식에서 가장 무섭다는 계단식 하락을 이어가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협회 앞 시위

[김현회] 반드시 풀어야 할 축구협회 5가지 비리 의혹

한국 축구가 멍들고 있다. 팬들은 팬들끼리 싸우고 언론도 편을 나눠 ‘디스’를 멈추지 않고 있다. 선수들은 정신 못 차리고 최악의 경기력에 머물러 있고 심지어...
거스 히딩크

[김현회] 히딩크 재단에 놀아나는 한국 축구

무역업에 종사하는 한 남성이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 “히딩크 감독이 한국 대표팀을 맡고 싶어 한다. 우선은 남은 두 경기만 맡을 ‘땜빵’ 감독을...
안산 이흥실 감독

안산 이흥실 감독의 속삭임, “뭐 어때 단 둘인데”

"뭐 어때? 단 둘인데." 15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안산 그리너스와 아산 무궁화의 경기에서 안산은 후반 아산 이재안에게 선제 결승골을 내주며...
아산 송선호 감독

아산 송선호의 풀리지 않는 고민, “세밀함이 부족해”

아산 무궁화 송선호 감독이 짜릿한 승리에도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15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안산 그리너스와 아산 무궁화의 경기에서 아산은 후반...

수원 서정원 “조나탄 잘해줘 다행… 슈퍼매치 준비해야”

서정원 감독이 조나탄의 화려한 복귀를 칭찬했다. 승리를 거둔 서정원 감독의 시선은 슈퍼매치를 향해 있었다.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4라운드에서 수원 삼성은 울산...

울산 김도훈, “밖에서 싸워주지 못해… 선수들은 잘했다”

울산 김도훈 감독이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4라운드에서 울산 현대는 이영재의 자책골과 조나탄의 페널티 킥 골로 인해 수원 삼성에...

‘조나탄 복귀골’ 수원삼성, 울산에 2-0 쾌승

조나탄이 패널티 킥 골로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수원은 울산 이영재의 자책골과 조나탄의 골로 스플릿 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이재안 선제 결승골’ 아산, 안산 1-0 제압

아산 무궁화가 하루 만에 3위 자리를 되찾았다. 15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안산 그리너스와 아산 무궁화의 경기에서 아산은 후반 터진 이재안의...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