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8 C
Seoul, KR
월요일, 2017년 7월 24일
김현회의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의 골 때리는 축구

김병지의 24년 프로 인생, 그리고 700경기

2011년 초 나의 흑역사 하나를 공개하려 한다. 당시 나는 경남FC의 초대로 선수들에게 미디어 응대법에 대한 강의를 하기로 했다. 주제 넘는 일이었지만 신입 선수들이 영입된...
성남FC

[김현회] 성남의 추락, 혹시 ‘군기’가 빠져서?

성남FC가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성남은 지난 주말 열린 KEB하나은행 2017 K리그 챌린지 5라운드 서울이랜드FC와의 경기에서도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2무 3패에 머물러 있다. 이...

ACL 결승, 서울 선수 11명만 뛰는 게 아니다

얼마 전 대표팀과 브라질의 평가전 당시 붉은악마의 야유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나는 이게 일고의 가치도 없는 논란이라고 생각한다. 평가전이라고 해도 대표팀의 승리를 위해 뛰는...

국내파와 해외파, 이제 더는 장벽이 없다

지난 몇 년 동안 축구팬들이 가장 많이 싸웠던 주제는 국내파와 해외파였던 것 같다. 이동국이 낫느냐, 박주영이 낫느냐도 결국에는 이 범주 안의 싸움이었고 최강희 감독과...

직업 선택의 자유가 없는 나라 ‘드래프티스탄’

드래프티스탄은 아시아 끝에 있는 작은 나라다. 하지만 이 나라는 근면 성실한 국민들이 밤낮으로 일해 눈부신 경제 성장을 이뤘다. 2009년과 2010년, 2년 연속으로 아시아 경제...

IFFHS 순위 발표, 누군가의 원맨쇼?

갑자기 툭 튀어 나온다. 인터넷에서는 이걸 ‘갑툭튀’라고 한다. 이름도 어려운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은 툭하면 순위를 내놓는다. 매년 세계 클럽 랭킹을 선정하고 심심할 때면 21세기 최고의 클럽,...

‘K-리그’가 아니라 ‘K리그’입니다

내가 방송에 출연하거나 기고를 부탁받았을 때 제작진이나 매체에서 묻는다. “호칭을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그럴 때면 나는 칼럼니스트라는 호칭을 써달라고 한다. 칼럼니스트도 크게는 기자의...

한국 축구 감동의 투혼 BEST5

스포츠에서 실력만큼 중요한 게 정신력이다. 때론 실력이 상대적으로 뒤지는 팀이 정신력과 투혼을 발휘해 기적 같은 승리를 따내기도 한다. 우리가 스포츠에 열광하는 건 아무리 강한...

철퇴와 아시아 정복, 김신욱…김호곤이 남긴 것

처음 김호곤 감독에 대한 인상은 무서웠다. 나는 2009년 김호곤 감독이 울산에 부임하고 치른 첫 번째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2군 기용과 관련해 비판하는 칼럼을 썼었다....

포항 ‘쇄국 축구’는 과연 자랑할 만한 정책일까

오늘은 어버이날이다. 학창시절 부모님께 미안했던 일이 떠오른다. 나는 학교 수업이 끝나고도 온갖 과외를 다 했지만 학교 수업에만 충실한 같은 아파트 친구보다 공부를 못해 부모님...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