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C
Seoul, KR
토요일, 2017년 11월 25일
김현회의 골 때리는 축구

김현회의 골 때리는 축구

곽경근 감독의 선수 주고받기? 그 진실은?

선수 선발과 기용은 감독의 고유 권한이다. 감독은 성적으로 이야기해야 하고 결과가 좋지 않을 경우에 책임을 지면 된다. 하지만 최근 끝난 2014 K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태극전사여, 지더라도 품격 있게 지자

어제(10일) 열린 가나와의 평가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충격적이었다. 이제 곧 월드컵이 개막하는데 아직까지도 이런 경기력이라는 건 극히 실망스럽다. 벨기에와 러시아, 알제리의 경기력이...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현회] 연맹의 의지, ‘관중수 뻥튀기’ 용납 안 한다

K리그에서 관중수 부풀리기는 관행이었다. 텅 빈 경기장에 1만 명이 들어왔다고 주장해도 그걸 믿는 사람도 없었고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도 없었다. 하지만 K리그는 2012년 대대적인...

AFC, 중계 없는 K리그에 철퇴를

지난 수요일(14일) K리그 세 팀은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모두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하지만 이 사실보다 더 슬픈 건 새벽 두 시 반에 열린 알...

K리그에 플레이오프를 다시 도입하자고?

2014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이 지난 주말 33라운드 경기를 펼쳤다. 상·하위 스플릿으로 나뉘는 이 중요한 경기를 통해 6개 팀은 그룹A행을 확정지었고 나머지 하위권 6개 팀은...

K리그 감독, 쇼윈도의 마네킹인가?

최강희 감독이 대표팀 사령탑을 맡게 됐다. 표류하던 대표팀으로서는 최고의 선장을 만남 셈이다. 개인적으로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에 대한 기대가 크다.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대표팀...

월드컵 분위기가 예전 같지 않은 7가지 이유

이쯤 되면 월드컵 광풍이 불어야 한다. 바로 내일(13일) 2014 브라질월드컵이 개막하기 때문이다. 4년에 한 번 오는 이 전세계의 축제는 늘 우리를 흥분시켰다. 이맘때면 길거리...

‘배신자와 영웅’ 염기훈 향한 엇갈린 시선

사람을 이분법적으로 ‘좋으신 분’과 ‘나쁜 놈’으로 나눌 수 있을까. 요새 인터넷을 보면 대체적으로 그렇게 흘러가는 것 같다. 하지만 나는 다르게 생각한다. 다른 이들에게는 한...

[김현회] 요즘 K리그는 정말 재미가 없다

지금껏 언론과 축구 전문가라는 이들은 수도 없이 K리그를 위기라고 했다. 아마 내 기억으로는 이렇게 위기설이 흘러나온 것도 20년이 넘은 것 같다. 위기가 아니었던...

이동국은 이제 타겟형 공격수가 아니다

한국 축구 스트라이커 계보는 최순호와 황선홍, 최용수 그리고 이동국으로 이어진다. 그렇다면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아마 많은 이들이 유사한 플레이 스타일을 꼽을 것이다. 발재간 보다는...

묻히기 아까운 뉴스